2018.07.28 (토)

  • -동두천 28.1℃
  • -강릉 27.8℃
  • 맑음서울 29.4℃
  • 맑음대전 28.8℃
  • 흐림대구 29.0℃
  • 구름조금울산 27.0℃
  • 맑음광주 28.1℃
  • 흐림부산 28.0℃
  • -고창 26.3℃
  • 구름조금제주 28.2℃
  • -강화 26.7℃
  • -보은 27.2℃
  • -금산 28.1℃
  • -강진군 27.5℃
  • -경주시 27.7℃
  • -거제 29.4℃
기상청 제공

정보


‘동무’의 도전무대...양양국제공항 면세점

가장 한국적인 가치를 찾는다!


언제나 어디서나, 모두에게, 늘 함께하는 좋은 친구라는 캐치프레이즈를 걸고 있는 주식회사 동무(이하 동무, 대표이사 남희선)가장 한국적인 것이 세계적인 것이라는 가치창조를 목표로 도약 중이다.

 

동무는 구 정남쇼핑이 전신(前身)이다. 지난 2005년 설립된 동무는 김포공항 국제선 관광기념품 취급 매장 운영 사용권을 획득하면서 유통업계에서 주목을 받아왔다이후 500만 여명의 국내·외 고객이 다녀가고 일반회원 23만여 명과 VIP회원 7만여 명 확보를 이끌어 내며 국내 최고 쇼핑센터라는 명성도 얻었다.

 

여기에 힘입어 지난 2010년에는 정남쇼핑 명동점(350평 규모)을 오픈했다. 3개 층으로 구성된 정남쇼핑 명동점은 한국문화를 담은 상품 외에도 다양하고 차별화된 고객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즐길 수 있다고 알려지면서 우리나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쇼핑명소로 자리 잡았다.

 

남희선 대표는 우리의 상품을 서비스와 함께 판매해 나가면서 고객만족을 최우선으로 해온 결과라고 말했다.

 

이곳에서는 외국인 관광객이 국내 사후면세 사업장에서 구매한 물품을 가지고 3개월 이내에 출국할 시 해당 물품에 대해 세관의 반출확인을 받고 환급 창구에서 청구하면 구매 시 부과 되었던 내국세를 환불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동무의 다음 도전은 강원도에서 쓰는 중이다. 양양국제공항 면세점 입찰에서 주관사로 내정되면서 ‘2018 평창올림픽’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이기 위해 내부도 새롭게 리뉴얼을 끝내고 손님을 맞고 있다.

 

현재 양양국제공항 면세점에 참여하고 있는 35개 업체 중 대표적인 브랜드는 메디힐, 토니모리, 네이처퍼블릭, 제이준, 정관장 홍삼류 등이며, 병원처방 조제 화장품에이치피앤씨 기능성 화장품 시리즈도 입점했다.

 


한편, 19971월 착공하여 200243일부터 운항을 시작한 양양국제공항은 인천국제공항·김포국제공항·제주국제공항에 이어 한국에서 네 번째로 크다. 국내선은 양양~김해 노선이 운항되고, 200687일부터 제주항공에서 김포~양양 노선을 취항했다. 국제선은 20024월부터 양양후쿠오카 노선에, 20051~3월에 양양~오사카 노선에 전세기가 운항되고 있다. 중국 둥팡항공[東方航空]상하이[上海]양양 노선에 주 2회 정도 전세기를 운항한다.

 


배너
배너


배너


정부, 긴급폭염대책본부 운영…"폭염은 계속될 재난"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면서 사망자까지 발생하는 가운데 정부가 긴급폭염대책본부를 운영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27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와 중앙부처 및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한 폭염대책 일일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의 과(課) 단위 대응체계를 재난관리실 차원의 긴급폭염대책본부로 확대 운영된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또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한 현장점검 강화와 독거노인, 노숙인, 쪽방촌 등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노인돌보미, 지역자율방재단 및 관련 시민단체의적극 활용, 열대야에 따른 무더위 쉼터 운영시간을 연장 등을 지시했다. 또 농·어촌, 실외작업장 등 취약지역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오는 30일 서울시 용산구 쪽방촌과 노숙인 무더위쉼터를 방문해 폭염 취약 계층에 대한 대책을 직접 점검하고 국민들의 목소리도 들을 예정이다. 김 장관은 "폭염은 앞으로도 계속될 재난의 유형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다른 재난과 마찬가지로 폭염 역시 사회적 약자를 먼저 공격하는 만큼, 관련부처와 지자체는 쪽방촌 거주민, 독거노인, 어린이 등 재난취약계층의 입장에서 인명피해 방지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