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1 (화)

  • -동두천 31.1℃
  • -강릉 28.4℃
  • 맑음서울 30.9℃
  • 맑음대전 30.6℃
  • 맑음대구 29.2℃
  • 구름많음울산 28.1℃
  • 맑음광주 30.2℃
  • 구름조금부산 30.6℃
  • -고창 31.4℃
  • 흐림제주 28.1℃
  • -강화 29.5℃
  • -보은 28.5℃
  • -금산 29.1℃
  • -강진군 30.9℃
  • -경주시 27.0℃
  • -거제 30.6℃
기상청 제공

정보


설 연휴 고속도로 정체 시작…서울-목포 7시간


설 연휴 하루를 앞둔 14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는 곳곳에서 정체가 발생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43분 기준 전국 고속도로 222.1km 구간에서 차량들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에는 16.1km, 부산 방향은 50.6km의 정체 구간이 길게 형성됐다.


중부고속도로는 통영 방향으로 29.4km에 달하는 정체 구간이 만들어졌고, 중부내륙고속도로는 창원 방향으로 25.0km, 서해안고속도로는 목포 방향에서 24.5km가 정체를 빚고 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는 판교(구리) 방향 6.3km, 판교(일산) 방향 7.9km 구간이 밀리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후 5~6시 정도에 차량 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 함께 한국도로공사는 오후 3시 서울(요금소 기준)에서 출발하면 목포까지 7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까지는 6시간40분, 광주 6시간, 울산과 대전 4시간30분, 대구 4시간1분, 강릉 3시간, 양양 2시간50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후 2시 기준 26만대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나갔고, 자정까지 20만대가 더 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은 21만대, 자정까지는 15만대가 추가로 들어올 것을 보인다.




배너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 M이코노미뉴스 단독 인터뷰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이 어제(30일) M이코노미뉴스와 단독으로 만나 종헌종법과 종도들의 뜻에 따르겠다는 지난 27일 밝힌 입장문의 내용을 재확인했다. 이와 함께 여러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설정 총무원장 스님은 “나에 대한 의혹들은 결코 맞지 않다”며 “시간이 걸릴지 모르지만 분명히 해소되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숨겨진 딸 관련해서는) “유전자 검사를 받으면 끝날 일”이라며 “하루속히 의혹을 가진 사람들과 함께 밝힐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설정 총무원장은 이어 “고건축 박물관은 대목장인 저의 형님이 사재를 털어 지은 것인데 짓다가 빚을 져 결국 개인보다는 사찰이 보존하는 게 낫다고 해서 수덕사에 넘긴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내 이름으로 잠시 가등기한 것은 다른 데로 넘어가는 걸 막기 위한 수단이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학력 위조문제에 대해서도 “총무원장 선거 때 이미 공개 사과한 내용”이라며 “그런 오해를 했다면 나의 잘못임을 다시 한 번 인정한다”고 말했다. 설정 총무원장은 어제 인터뷰에서 “오래 전에 중앙종회의장까지 지내고 여든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충무원장에 나선 것은 불교개혁의 뜻을 품었기 때문인데 이를 시작도 못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