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2 (목)

  • -동두천 0.1℃
  • -강릉 0.3℃
  • 박무서울 1.3℃
  • 박무대전 0.6℃
  • 흐림대구 2.0℃
  • 흐림울산 1.4℃
  • 박무광주 2.1℃
  • 흐림부산 2.2℃
  • -고창 1.9℃
  • 흐림제주 5.9℃
  • -강화 1.9℃
  • -보은 0.8℃
  • -금산 0.2℃
  • -강진군 2.1℃
  • -경주시 1.6℃
  • -거제 3.2℃
기상청 제공

정보

설 연휴 고속도로 정체 시작…서울-목포 7시간


설 연휴 하루를 앞둔 14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는 곳곳에서 정체가 발생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43분 기준 전국 고속도로 222.1km 구간에서 차량들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에는 16.1km, 부산 방향은 50.6km의 정체 구간이 길게 형성됐다.


중부고속도로는 통영 방향으로 29.4km에 달하는 정체 구간이 만들어졌고, 중부내륙고속도로는 창원 방향으로 25.0km, 서해안고속도로는 목포 방향에서 24.5km가 정체를 빚고 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는 판교(구리) 방향 6.3km, 판교(일산) 방향 7.9km 구간이 밀리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후 5~6시 정도에 차량 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 함께 한국도로공사는 오후 3시 서울(요금소 기준)에서 출발하면 목포까지 7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까지는 6시간40분, 광주 6시간, 울산과 대전 4시간30분, 대구 4시간1분, 강릉 3시간, 양양 2시간50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후 2시 기준 26만대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나갔고, 자정까지 20만대가 더 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은 21만대, 자정까지는 15만대가 추가로 들어올 것을 보인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