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2 (목)

  • -동두천 4.1℃
  • -강릉 3.4℃
  • 연무서울 4.5℃
  • 박무대전 5.0℃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5.4℃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7.0℃
  • -고창 2.3℃
  • 구름조금제주 7.6℃
  • -강화 3.5℃
  • -보은 5.5℃
  • -금산 4.0℃
  • -강진군 5.0℃
  • -경주시 3.9℃
  • -거제 6.5℃
기상청 제공

정치

한국당 “文 정권의 핵 도박, 재앙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정상회담이 5월 안에 이뤄질 것으로 확실시 되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비핵화 동상이몽이 재앙으로 다가올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10일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논평에 의해 미국과 한국 그리고 북한의 ‘비핵화’ 인식에 현격한 차이가 있음이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대변인은 “한국과 북한이 작성한 남북합의서에는 ‘체제 안전’과 ‘군사적 위협 해소’라는 비핵화 조건을 내열하고 있지만, 미국은 조건 없는 비핵화를 말하며 실천부터 하라고 옥죄고 있다”면서 “지금 추진되고 있는 미북 정상회담이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로 한 문재인 정권의 성급한 도발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왜 트럼프 대통령이 단 한 번의 대북특사 파견도 없이 바로 5월 미북 정상회담 의사를 밝혔겠나? 북한의 시간 끌기에 당하지 않겠다는 의도이자, 회담 결렬 이후의 모든 책임은 한국이 져야 할 것이라는 무서운 경고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이 미북대화 국면을 계속 만들어 가기 위해서는 북한의 입장만을 미국에 전달하는 북한의 핵인질이 돼야 한다”면서 “문재인 정권의 핵을 놓고 벌이는 성급한 도박은 재앙으로 다가올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