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1 (수)

  • -동두천 3.1℃
  • -강릉 1.0℃
  • 흐림서울 1.2℃
  • 비 또는 눈대전 1.1℃
  • 흐림대구 2.4℃
  • 울산 2.0℃
  • 흐림광주 2.7℃
  • 흐림부산 3.5℃
  • -고창 1.8℃
  • 제주 6.0℃
  • -강화 1.9℃
  • -보은 0.9℃
  • -금산 0.4℃
  • -강진군 2.8℃
  • -경주시 2.2℃
  • -거제 3.9℃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당 “반성·사죄 없는 MB, 국민 분노” 한국당 “盧 죽음 정치보복이라면 똑같은 일 반복”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끝까지 반성과 사죄 없는 모습을 보인 것에 국민은 분노한다”며 “현대사의 또 다른 비극이지만, 반드시 모든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논평했다.


14일 백혜련 대변인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소환 순간까지도 본인의 혐의에 대해 끝까지 반성과 사죄 없는 모습을 보인 것에 국민은 분노한다”며 “손바닥으로 하늘은 가려지지 않는다.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거치면서 권력이라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했겠지만, 진실은 언젠가 드러나기 마련”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통이 검찰 포토라인에서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 백 대변인은 “만약 이 전 대통령이 말하는 ‘이번 일’이 ‘정치보복’을 의미하는 것이라면 전직 대통령으로 최소한의 부끄러움도 모르는 후안무치한 발언”이라면서 “국민은 대통령의 부정부패가 ‘이번’이 마지막이길 바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20대에 달하는 권력형 비리와 범죄 혐의는 ‘범죄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라며 “이미 범죄를 공모했던 측근들은 잇달아 구속됐는데도 이 전 대통령은 각종 혐의를 부인하고 있고, 정치보복이라는 허무맹랑한 나홀로 주장을 전개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추 대표는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해서 변호인단 구성에 재정적인 어려움이 있다’는 웃지 못할 항변을 듣자 하니 기시감이 든다”면서 “전두환 씨가 ‘내 수중에 돈 29만원 뿐이다’ 했던 말이 연상된다. 혹시라도 벌써부터 추징금과 벌금을 피하기 위해 앓는 소리를 하는 것이라면 국민과 사법당국을 두 번 우롱하는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역설했다.


검찰에 대해서는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불법과 잘못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고, 법과 원칙에 따라 한 점 의혹이 남지 않는 철저한 수사를 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한 직후 밝힌 입장에 대해 비판했다.


신용현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이명박 전 대통령은 검찰 조사에 앞서 ‘참담한 심정으로 섰다’고 표현했지만, 지금 참담한 심정인 것은 오히려 국민”이라며 “국민 다수의 지지로 선출된 대통령이 어찌 이렇게 국민의 기대를 배신할 수 있는 것인가. 이명박 전 대통령은 ‘하고 싶은 말이 많다’며 억울함을 표명했지만, 이미 뇌물수수, 배임, 횡령 등 온갖 혐의는 피할 길이 없다”고 지적했다.


신 대변인은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을 철저히 조사해 한 점에 의혹도 남김없이 진상을 밝혀야 한다”면서 “그래야 이를 반면교사 삼사 ‘역사에서 이런 일이 마지막’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역대 모든 대통령이 불행한 말년을 맞이하게 된 것에 주목해야 한다. 이전 정권들에서 발생했던 대통령 본인이나 가족 등 측근의 권력형 비리는 국정을 마음대로 주무를 수 있는 제왕적 대통령제가 그 구조적 원인”며 “문재인 대통령은 인적청산만이 아니라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극복하는 권력구조 개헌을 추진하는 것만이 근본적인 해결책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평화당은 이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에서 모든 것을 털어놓아야 한다고 논평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검찰청 포토라인에 선 이명박 전 대통령의 모습은 뻔뻔함 그 자체였다. 진솔한 반성도 사과도 없었다. 단지 정치보복을 암시하는 경고와 엄포를 놓은 것”이라면서 “MB는 권력과 측근, 가족을 이용해 사익을 추구했다. 대한민국을 ‘MB 주식회사’로 전락시킨 장본인이다. 공익을 버리고 사익을 챙긴 대통령, 법치를 버리고 불법을 범한 대통령은 반드시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MB도 검찰 수사에서 모든 혐의를 사실대로 털어놓고 신속하게 재판을 받아야 한다”며 “그것이 검찰 포토라인에 선 전직 대통령의 모습을 지켜보는 화난 국민께 그나마 사죄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언급하며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소환을 우회적으로 비판하는 목소리를 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검찰의 피의사실 유포를 통한 면박주기 수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의 중요한 이유였고 그것이 정치보복이라면, 9년이 흐른 지금 대한민국에서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결국 검찰 포토라인에 섰다.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다는 것은 만고불변의 진리이고, 전직이든 현직이든 결코 예외일 수 없다”면서 “이 땅에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