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6 (목)

  • -동두천 33.4℃
  • -강릉 35.7℃
  • 구름많음서울 32.0℃
  • 구름조금대전 33.4℃
  • 구름조금대구 35.6℃
  • 구름조금울산 34.7℃
  • 맑음광주 33.2℃
  • 연무부산 33.5℃
  • -고창 32.0℃
  • 맑음제주 30.2℃
  • -강화 30.3℃
  • -보은 33.3℃
  • -금산 34.1℃
  • -강진군 33.6℃
  • -경주시 35.6℃
  • -거제 35.7℃
기상청 제공

사건


이윤택 “‘사과 기자회견’ 리허설 아니야…최선 다해 준비한 것”


극단 예술감독으로 일하는 동안 여배우들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하고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다.


이 전 예술감독은 17일 오전 10시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문화계를 강타한 ‘미투(Me Too)’ 운동에서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그가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소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전 예술감독은 “피해를 입은 당사자분들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법적 책임을 포함해 어떤 벌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그는 사과 기자회견을 사전에 연습했다는 주장이 나온 것에 대해서 “연습이라기 보다는 우리가 일을 당할 때 최선을 다해 준비하지 않나. 그 과정을 ‘리허설이다’, ‘연습이다’ 이렇게 왜곡되게 말한 것 같다”면서 “우리는 최선을 다해 뭔가를 준비하고 대책을 마련하려 한 것이라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사과 기자회견을 위해 표정을 연습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그렇지 않다”며 “내게 진심을 진실로 말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전 예술감독은 연희단거리패에서 1999년부터 2016년까지 극단의 여배우들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하고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그에게 피해를 입은 피해자 16명은 최근 공동 변호인단을 꾸려 그를 강간치상,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배너
배너


배너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