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6 (목)

  • -동두천 28.6℃
  • -강릉 34.4℃
  • 연무서울 29.5℃
  • 구름조금대전 31.7℃
  • 맑음대구 33.1℃
  • 맑음울산 33.8℃
  • 맑음광주 30.9℃
  • 맑음부산 33.2℃
  • -고창 29.1℃
  • 구름조금제주 29.9℃
  • -강화 28.6℃
  • -보은 31.8℃
  • -금산 30.7℃
  • -강진군 30.5℃
  • -경주시 34.6℃
  • -거제 32.9℃
기상청 제공

정치


홍준표 “나는 막말한일 없어...바퀴벌레‧연탄가스‧영감탱이는 통상쓰는 서민용어”

“오늘 아침, 그동안 꼭 하고 싶었던 말을 하니 속이 시원하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31일 자신을 향해 끊임없이 불거지는 막말 논란과 관련해 “나는 막말을 한 일이 없는데 그 상황에 가장 적절한 비유를 하면 할 말없는 상대방은 언제나 막말로 반격한다”고 분개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막말이란 되는대로 함부로 하거나 속된 표현을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를 막말 프레임에 가둔 것의 출발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자살했다는 말에서 출발한다”며 “서거했다는 말을 했다면 그런 프레임이 등장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자살이라는 표현은 가장 알기 쉬운 일상적인 용어인데 자기들이 존경하는 전직 대통령을 모욕 했다고 받아들이다 보니 그걸 막말이라고 반격을 시작했다”며 “그 뒤 향단이, 바퀴벌레, 암덩어리, 연탄가스, (특히) 영남지역에서 친밀감의 표시로 흔히 하는 영감탱이 등 우리가 통상 쓰는 서민적 용어를 알기 쉬운 비유법으로 표현하면 할 말없는 상대방은 품위 없는 막말이라고 매도해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대표는 “외교적 표현을 할 때와 서민들을 대상으로 국내정치를 할 때 어떻게 말해야 하는지 정도는 구분 할 줄 안다”며 “맞는 말도 막말로 매도하는 세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참 하기 어려운 것이 한국 정치판”이라며 “오늘 아침에는 그동안 꼭 하고 싶었던 말을 하고 나니 속이 시원하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앞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뇌물 먹고 자살한 사람’이라고 하거나, 친박 진영을 향해 ‘바퀴벌레’라고 표현하면서 원성을 샀다. 또 최근에는 당내 일부 중진의원이 홍 대표에게 지방선거 인물난에 대한 책임론을 제기하자 “틈만 있으면 연탄가스처럼 비집고 올라와 당을 흔든다”고 언급해 파장을 일으키기도 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