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0 (월)

  • -동두천 31.7℃
  • -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33.2℃
  • 구름많음대전 32.3℃
  • 구름많음대구 30.8℃
  • 구름많음울산 29.8℃
  • 구름많음광주 31.4℃
  • 맑음부산 32.1℃
  • -고창 31.9℃
  • 구름많음제주 28.1℃
  • -강화 30.4℃
  • -보은 30.9℃
  • -금산 30.3℃
  • -강진군 30.6℃
  • -경주시 29.3℃
  • -거제 32.0℃
기상청 제공

사회


국회 윤리특위, 국회의원·보좌진 대상 성폭력 실태조사 실시

조사결과는 이달 말 발표예정


‘미투(MeToo)운동’이 사회 전 방위로 확산되는 가운데 국회 내 성폭력 실태조사가 실시된다.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오늘부터 3일간 국회의원과 보좌진을 대상으로 한 ‘국회 내 성폭력 관련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윤리특위에 따르면 이번 실태조사는 매해 실시되는 정책연구 사업의 일환으로, 미투 운동과 관련해 국회가 나서서 국회 내 성폭력 실상을 파악하고 법제도 개선 등 해결 방안을 모색한다는 취지에서 추진되는 것이다. 조사 및 분석은 공모를 거쳐 ‘성공회대 민주주의연구소’가 맡았다. 

국회 특유의 폐쇄적인 조직문화 탓에 미투 고발이 공개적으로 이뤄지기 어렵다는 우려에 따라 이번 조사는 익명성을 보장한 설문조사 형식으로 진행된다. 조사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각 설문 조사지를 개별 밀봉해 회수하는 등 철저히 익명이 보장될 수 있도록 하고, 의원실 별로 회수율을 점검해 응답률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유승희 윤리특위 위원장은 “한국 사회 전반에 불고 있는 ‘미투운동’에서 정치권이 예외가 될 수는 없다”며 “설문조사를 실시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예방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사 결과는 이달 말 발표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헌재, "군무원 정치적 의견 표명 금지 군형법 합헌"
헌법재판소가 지난 2012년 대통령선거에서 군의 '댓글 공작'을 주도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태하 전 국군사이버사령부 심리전단장이 제기한 헌법소원 심판을 기각했다. 헌재는 29일 이 전 단장이 군무원의 정치적 의견 공표를 금지하고 있는 군형법 제94조에 대해 재판관 전원일치 의견으로 합헌 결정했다고 밝혔다. 헌재는 결정문에서 "헌법상 군무원은 국민의 구성원으로서 정치적 표현의 자유를 보장받지만, 그 지위와 업무의 특수성으로 정치적 중립의 요청이 더욱 강조돼 정치적 표현에 엄격한 제한이 따를 수밖에 없다"며 "헌법에 국군의 정치적 중립을 명시적으로 강조한 것은 우리 헌정사에서 다시는 군의 정치개입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밝혔다. 헌재는 "군은 국가 내의 최대 무력집단으로서 실질적 영향력을 가지고 있고, 실제 우리나라의 헌정사에서 그 영향력을 행사해 장기간 정치에 개입했으므로 국민들은 군의 정치 개입에 대해 중대한 우려를 지니고 있다"며 "군무원이 개인의 지위에서 정치적 의견을 공표한 것이 아니라, '그 지위를 이용해' 정치적 의견을 공표하는 경우에는 이를 금지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해당 조항이 달성하고자 하는 공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