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9 (일)

  • -동두천 34.9℃
  • -강릉 27.9℃
  • 구름조금서울 35.9℃
  • 맑음대전 34.4℃
  • 구름조금대구 35.9℃
  • 구름많음울산 30.0℃
  • 구름조금광주 35.6℃
  • 구름많음부산 34.2℃
  • -고창 33.5℃
  • 맑음제주 32.0℃
  • -강화 34.1℃
  • -보은 35.0℃
  • -금산 33.9℃
  • -강진군 34.5℃
  • -경주시 31.8℃
  • -거제 35.1℃
기상청 제공

사회


대학생 5명 중 2명 ‘몰래바이트’ 경험…주로 생활비·용돈 마련


대학생 5명 중 2명은 다른 사람들 모르게 아르바이트를 하는 이른바 ‘몰래바이트’를 해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생활비와 용돈 마련을 위한 것이었다.


알바몬이 지난달 16일부터 22일까지 대학생 1,15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38.1%는 ‘남들 모르게 아르바이트를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같은 응답은 학년이 높을수록 많아졌다. 1학년은 26.9%가 몰래바이트 경험이 있다고 답했고, 2학년은 31.6%, 3학년은 39.4%, 4학년은 47.8%였다.


대학생들이 몰래바이트를 하는 이유는 ‘구차하게 자기 사정을 밝히고 싶지 않기 때문’이었다. ‘아르바이트를 해야 하는 내 상황이나 사정을 알리고 싶지 않다’는 응답이 26.4%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부모님이 아르바이트하는 것을 반대하셔서(17.3%)’, ‘굳이 알릴 이유를 못 느껴서(15.5%)’ 등 순이었다.


또한 ‘아주 잠깐만 단기 아르바이트로 할 것이라서(12.1%)’, ‘부모님은 모르는 나만의 부수입을 만들고 싶어서(9.1%)’, ‘학교공부 등 다른 데 소홀해진다는 오해·편견을 받게 될까봐(8.0%)’ 등의 이유로 몰래바이트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급하게 필요한 돈이 있어서(5.7%)’, ‘가족이나 주위에서 속상해 하거나 걱정할까봐(5.5%)’ 등의 응답도 있었다.


몰래바이트로 번 돈은 대부분 생활비와 용돈으로 쓰였다.


몰래바이트를 했다고 응답한 대학생의 48.3%는 번 돈을 ‘생활비에 보탰다’고 답했고, ‘용돈으로 썼다’는 응답은 23.9%였다.


다음으로 ‘등록금·학비에 보탰다(10.0%)’, ‘여행경비로 썼다(5.9%)’, ‘꼭 가지고 싶었던 물건을 사는데 썼다(5.5%)’, ‘부모님께 드렸다(3.0%)’, ‘주변에 돈을 빌려주거나 빌린 돈을 갚는데 썼다(2.3%)’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대학생들은 몰래바이트를 할 때 가장 힘든 점으로 ‘일정 및 시간관리(24.8%)’를 꼽았다. ‘피로, 고단함을 티내지 못하고 평소처럼 행동해야 한다(23.5%)’는 고충도 있었다.


배너
배너


배너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