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 맑음동두천 13.4℃
  • 맑음강릉 16.1℃
  • 연무서울 14.8℃
  • 구름조금대전 15.9℃
  • 맑음대구 17.4℃
  • 맑음울산 16.4℃
  • 맑음광주 17.0℃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5.5℃
  • 맑음제주 16.1℃
  • 맑음강화 13.4℃
  • 맑음보은 14.4℃
  • 맑음금산 14.9℃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5.5℃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사회


대학생 5명 중 2명 ‘몰래바이트’ 경험…주로 생활비·용돈 마련


대학생 5명 중 2명은 다른 사람들 모르게 아르바이트를 하는 이른바 ‘몰래바이트’를 해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생활비와 용돈 마련을 위한 것이었다.


알바몬이 지난달 16일부터 22일까지 대학생 1,15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38.1%는 ‘남들 모르게 아르바이트를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같은 응답은 학년이 높을수록 많아졌다. 1학년은 26.9%가 몰래바이트 경험이 있다고 답했고, 2학년은 31.6%, 3학년은 39.4%, 4학년은 47.8%였다.


대학생들이 몰래바이트를 하는 이유는 ‘구차하게 자기 사정을 밝히고 싶지 않기 때문’이었다. ‘아르바이트를 해야 하는 내 상황이나 사정을 알리고 싶지 않다’는 응답이 26.4%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부모님이 아르바이트하는 것을 반대하셔서(17.3%)’, ‘굳이 알릴 이유를 못 느껴서(15.5%)’ 등 순이었다.


또한 ‘아주 잠깐만 단기 아르바이트로 할 것이라서(12.1%)’, ‘부모님은 모르는 나만의 부수입을 만들고 싶어서(9.1%)’, ‘학교공부 등 다른 데 소홀해진다는 오해·편견을 받게 될까봐(8.0%)’ 등의 이유로 몰래바이트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급하게 필요한 돈이 있어서(5.7%)’, ‘가족이나 주위에서 속상해 하거나 걱정할까봐(5.5%)’ 등의 응답도 있었다.


몰래바이트로 번 돈은 대부분 생활비와 용돈으로 쓰였다.


몰래바이트를 했다고 응답한 대학생의 48.3%는 번 돈을 ‘생활비에 보탰다’고 답했고, ‘용돈으로 썼다’는 응답은 23.9%였다.


다음으로 ‘등록금·학비에 보탰다(10.0%)’, ‘여행경비로 썼다(5.9%)’, ‘꼭 가지고 싶었던 물건을 사는데 썼다(5.5%)’, ‘부모님께 드렸다(3.0%)’, ‘주변에 돈을 빌려주거나 빌린 돈을 갚는데 썼다(2.3%)’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대학생들은 몰래바이트를 할 때 가장 힘든 점으로 ‘일정 및 시간관리(24.8%)’를 꼽았다. ‘피로, 고단함을 티내지 못하고 평소처럼 행동해야 한다(23.5%)’는 고충도 있었다.




배너
배너


“불이 싹 번졌어요! 옥상으로 가는 계단 자체가 죽었어요!”…긴박했던 종로 화재 현장
“죽어요! 죽어요! 지금 아예 못 나와요! 지금 싹 번졌어요!” “옥상으로라도 빨리 대피하세요!” “옥상으로 가는 계단 자체가 다 죽었어요, 완전히!” 지난 9일 새벽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한 고시원에서 발생한 화재로 7명이 사망한 가운데, 당시 위급했던 상황이 담긴 119 신고 녹취가 공개됐다. 10일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이 공개한 119 신고 녹취에 따르면 신고자들은 “대피를 못 하는 거 같아요. 위에서 소리 지르는 거 보니까 못 하는 거 같아”, “사람들이 계단을 이용하지 못하고 창문으로 뛰어 내려요”라고 하는 등 화재 당시의 긴박한 상황을 전했다. 119상황실 근무자가 “옥상으로 빨리 대피하세요”라고 말했지만, 신고자는 “옥상으로 가는 계단 자체가 다 죽었어요, 완전히”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신고자들은 고시원이 있는 건물에 대해 설명하면서 “4층에서 불이 났다”고 설명한다. 하지만 해당 건물은 지상 3층 건물. 1층 복층화에 따른 불법 증축으로 인한 혼선으로 보인다. 119상황실 근무자가 당초 “4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신고를 받은 후 또 다른 사람의 신고에 119상황실에서는 “4층 짜리 건물 아니냐”고 물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