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 맑음동두천 13.4℃
  • 맑음강릉 16.1℃
  • 연무서울 14.8℃
  • 구름조금대전 15.9℃
  • 맑음대구 17.4℃
  • 맑음울산 16.4℃
  • 맑음광주 17.0℃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5.5℃
  • 맑음제주 16.1℃
  • 맑음강화 13.4℃
  • 맑음보은 14.4℃
  • 맑음금산 14.9℃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5.5℃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정치


文 국정운영 지지율 66.8%…전주比 1.3%p 하락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의원 시절 ‘외유 논란’ 영향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60% 중반대로 하락했다.


16일 리얼미터가 CBS의 의뢰로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95% 신뢰수준, 표본오차 ±2%p) 한 결과 문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 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의 66.8%로, 전주 대비 1.3%p 떨어졌다.


‘잘 못 하고 있다’는 응답은 26.7%로 같은 기간 1.0%p 상승했고, ‘모름·무응답’은 0.3%p 증가한 6.5%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하락한 데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국회의원 시절 ‘외유성 출장 논란’ 영향이 가장 큰 것으로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지난 6일 67.9%로 시작해 김 원장의 외유 논란이 급격한 확산과 야당의 사퇴 공세가 지속되던 10일에는 66.5%로 하락했고, 여기에 높은 실업률 이슈까지 더해져 11일에는 65.2%까지 떨어졌다.


이후 청와대의 ‘김 원장 외유 논란에 대한 선거관리위원회의 적법성 질의’ 소식과 ‘적법성·도덕성’을 기준으로 김 원장의 거취를 결정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 13일 홍준표 자유한국당과의 영수회담이 이어지면서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은 67.5%까지 반등했다.


지역별로는 대전·충청·세종(59.5%, 8.5%p↓), 대구·경북(50.2%, 2.8%p↓), 서울(68.0%, 1.8%p↓), 경기·인천(71.4%, 1.1%p↓) 등에서 하락했고, 광주·전라(85.1%, 2.7%p↓)와 부산·경남·울산(61.2%, 2.2%p↓) 등에서 상승했다.


연령별로는 20대(68.0%, 6.8%p↓), 30대(73.8%, 5.8%p↓), 40대(75.4%, 1.0%p↓)에서 지지율이 떨어졌고, 50대(66.3%, 3.8%p↑), 60대 이상(54.4%, 1.2%p↑)에서 올랐다.




배너
배너


“불이 싹 번졌어요! 옥상으로 가는 계단 자체가 죽었어요!”…긴박했던 종로 화재 현장
“죽어요! 죽어요! 지금 아예 못 나와요! 지금 싹 번졌어요!” “옥상으로라도 빨리 대피하세요!” “옥상으로 가는 계단 자체가 다 죽었어요, 완전히!” 지난 9일 새벽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한 고시원에서 발생한 화재로 7명이 사망한 가운데, 당시 위급했던 상황이 담긴 119 신고 녹취가 공개됐다. 10일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이 공개한 119 신고 녹취에 따르면 신고자들은 “대피를 못 하는 거 같아요. 위에서 소리 지르는 거 보니까 못 하는 거 같아”, “사람들이 계단을 이용하지 못하고 창문으로 뛰어 내려요”라고 하는 등 화재 당시의 긴박한 상황을 전했다. 119상황실 근무자가 “옥상으로 빨리 대피하세요”라고 말했지만, 신고자는 “옥상으로 가는 계단 자체가 다 죽었어요, 완전히”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신고자들은 고시원이 있는 건물에 대해 설명하면서 “4층에서 불이 났다”고 설명한다. 하지만 해당 건물은 지상 3층 건물. 1층 복층화에 따른 불법 증축으로 인한 혼선으로 보인다. 119상황실 근무자가 당초 “4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신고를 받은 후 또 다른 사람의 신고에 119상황실에서는 “4층 짜리 건물 아니냐”고 물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