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7 (금)

  • -동두천 34.6℃
  • -강릉 34.1℃
  • 연무서울 34.1℃
  • 맑음대전 36.1℃
  • 구름많음대구 36.3℃
  • 맑음울산 32.1℃
  • 맑음광주 36.4℃
  • 구름조금부산 32.9℃
  • -고창 35.6℃
  • 맑음제주 30.7℃
  • -강화 31.7℃
  • -보은 35.6℃
  • -금산 36.3℃
  • -강진군 36.8℃
  • -경주시 36.5℃
  • -거제 37.0℃
기상청 제공

정치


한국당, ‘김기식 외유·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 특검 추진

“의원 전원 이름으로 특검할 것”
바른미래당 “‘댓글조작사건’, 특검이 답”


자유한국당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의원 시절 ‘외유성 해외 출장’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조작 의혹에 대해 특검을 추진하기로 당론을 정했다.


16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자유한국당 116명 전원의 이름으로 특검 법안을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김 원장의 ‘외유성 해외 출장’에 대해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요청했지만, 민주당은 4월 국회를 파행시키면서 끝까지 김기식 엄호하고 방어하는 입장에서 정상화 시키지 않고 있다”며 “의혹이 제기되면 즉각 해명하는 것이고, 사건이 벌어지면 즉각 나서서 엄중하고 명명백백하게 수사하면 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당원 ‘드루킹’의 댓글조작 의혹과 관련해서는 “지난 3월22일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드루킹 일당들의 혐의를 포착하고 현장을 덮쳐서 관련자들은 긴급 체포했고, 심지어 정권의 핵심 수뇌부까지 이들과 연락을 주고받은 정황이 포착됐다”면서 “문제는 이런 엄청난 사건을 포착하고도 경찰이 무려 3주간이나 쉬쉬하다가 지난주 금요일이 돼서 발표했다. 경찰이 사건을 은폐·축소하기 위해서 사실상 방조하고 또 이 사람들이 증거물들을 회피하는데 도운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경찰이 이들을 구속하고 수사하는 과정에서 그 배후나 공범 여부에 대해서도 충분히 조사가 이뤄질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단지 이 3명만 검찰송치했다는 것 외에 수사결과를 내놓지 않았다”며 “경찰이 관련자들 구속하고 수사하는 지난 3주 사이 주범 ‘드루킹’과 관련된 모든 인터넷 블로그와 트위터 등이 조직적으로 삭제된 정황이 있다. 그만큼 시간을 벌어줬다는 사실”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은 집권당 핵심의원이 연루된 만큼, 정황마저 구체적으로 제기되는 사건인 만큼 한 점의 의혹도 남김없이 그 진상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바른미래당도 댓글조작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해 특검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부대변인은 “추미애 대표가 ‘드루킹 사건을 계기로 마치 물 만난 듯 하는 야당의 저질공세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저급한 정치 공세에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민주당 김경수 의원 구하기에 나섰다”며 “야당의 발언을 ‘저급한 정치공세’라고 말하는 추 대표의 ‘저급한 상황 인식’이 안타까울 뿐”이라고 비판했다.


김 부대변인은 “공당의 대표라면 야당을 향해 저질공세라고 치부하기 전에 국민에게 댓글조작에 대한 사죄가 먼저일 것”이라면서 “추 대표가 ‘댓글조작사건’을 해결할 의지가 있다면 그 방법은 엄정한 수사를 위한 특검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