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2 (금)

  • -동두천 24.2℃
  • -강릉 28.1℃
  • 구름많음서울 25.4℃
  • 흐림대전 26.7℃
  • 흐림대구 27.3℃
  • 흐림울산 23.8℃
  • 흐림광주 25.8℃
  • 흐림부산 23.6℃
  • -고창 23.0℃
  • 흐림제주 22.7℃
  • -강화 20.7℃
  • -보은 22.9℃
  • -금산 25.3℃
  • -강진군 23.5℃
  • -경주시 23.1℃
  • -거제 23.5℃
기상청 제공

정치


자유한국당 “‘김기식 파동’,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사퇴해야”


자유한국당은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의 사퇴와 관련해 인사 검증을 제대로 하지 않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를 촉구했다.


국회의원 시절 피감기관의 돈으로 ‘외유성 해외 출장’을 다녀왔다는 논란과 국회의원 임기 말 후원금 명목으로 더미래연구소에 갑자기 5,000만원을 기부한 문제 등을 두고 사퇴 압박을 받았던 김 전 원장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정치자금법상 정치자금 수수’에 해당할 소지가 있다는 답변을 내놓자 취임 2주만에 사퇴했다.


17일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김기식 원장의 사퇴는 ‘인과응보’이자 ‘사필귀정’”이라며 “이번 ‘김기식 파동’에 가증 큰 책임이 있는 사람은 조국 민정수석”이라고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과거 자신의 행위가 부메랑이 돼 직무를 도저히 수행할 수 없는 사람의 사퇴에 너무 많은 시간을 낭비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증 동의서에 잔여 정치자금 항목이 있네 없네’, ‘해외출장은 적법’ 운운하는 구차한 모습을 보니 권력이 좋긴 좋은가 보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국 민정수석은 손가락으로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인사검증 실패 말고도 ‘대통령 잘못 모신 죄’, ‘내각무시 개헌안 작성죄’, ‘법무부 패싱 검·경 수사권 조정 발표로 갈등을 유발한 죄’ 등 대통령의 비서로서 사퇴해야 할 이유가 차고 넘친다”며 “전임 최흥식 원장의 ‘채용비리 검증실패’에 이어 김기식 원장의 검증, 재검증 실패까지, 야구로 따지면 이미 3진 아웃”이라고 지적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해서는 “임종석 비서실장 또한 조국 민정수석보다 그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다”면서 “김기식 전 원장이 국민의 눈높이에 한참 모자란다고 시인했으면 대통령께 해임 건의를 하는 것이 도리인데도 오히려 ‘김기식 감싸기’의 총지휘를 했다.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도 못 막는 상황을 만든 장본인”이라고 꼬집었다.


장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정을 운영하겠다’고 했다”며 “이번 ‘김기식 파동’에 대한 잘못을 깨끗이 인정하고 ‘대국민 사과’를 하는 것이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정을 운영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