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 맑음동두천 13.4℃
  • 맑음강릉 16.1℃
  • 연무서울 14.8℃
  • 구름조금대전 15.9℃
  • 맑음대구 17.4℃
  • 맑음울산 16.4℃
  • 맑음광주 17.0℃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5.5℃
  • 맑음제주 16.1℃
  • 맑음강화 13.4℃
  • 맑음보은 14.4℃
  • 맑음금산 14.9℃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5.5℃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정치


자유한국당 “‘김기식 파동’,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사퇴해야”


자유한국당은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의 사퇴와 관련해 인사 검증을 제대로 하지 않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를 촉구했다.


국회의원 시절 피감기관의 돈으로 ‘외유성 해외 출장’을 다녀왔다는 논란과 국회의원 임기 말 후원금 명목으로 더미래연구소에 갑자기 5,000만원을 기부한 문제 등을 두고 사퇴 압박을 받았던 김 전 원장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정치자금법상 정치자금 수수’에 해당할 소지가 있다는 답변을 내놓자 취임 2주만에 사퇴했다.


17일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김기식 원장의 사퇴는 ‘인과응보’이자 ‘사필귀정’”이라며 “이번 ‘김기식 파동’에 가증 큰 책임이 있는 사람은 조국 민정수석”이라고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과거 자신의 행위가 부메랑이 돼 직무를 도저히 수행할 수 없는 사람의 사퇴에 너무 많은 시간을 낭비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증 동의서에 잔여 정치자금 항목이 있네 없네’, ‘해외출장은 적법’ 운운하는 구차한 모습을 보니 권력이 좋긴 좋은가 보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국 민정수석은 손가락으로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인사검증 실패 말고도 ‘대통령 잘못 모신 죄’, ‘내각무시 개헌안 작성죄’, ‘법무부 패싱 검·경 수사권 조정 발표로 갈등을 유발한 죄’ 등 대통령의 비서로서 사퇴해야 할 이유가 차고 넘친다”며 “전임 최흥식 원장의 ‘채용비리 검증실패’에 이어 김기식 원장의 검증, 재검증 실패까지, 야구로 따지면 이미 3진 아웃”이라고 지적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해서는 “임종석 비서실장 또한 조국 민정수석보다 그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다”면서 “김기식 전 원장이 국민의 눈높이에 한참 모자란다고 시인했으면 대통령께 해임 건의를 하는 것이 도리인데도 오히려 ‘김기식 감싸기’의 총지휘를 했다.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도 못 막는 상황을 만든 장본인”이라고 꼬집었다.


장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정을 운영하겠다’고 했다”며 “이번 ‘김기식 파동’에 대한 잘못을 깨끗이 인정하고 ‘대국민 사과’를 하는 것이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정을 운영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불이 싹 번졌어요! 옥상으로 가는 계단 자체가 죽었어요!”…긴박했던 종로 화재 현장
“죽어요! 죽어요! 지금 아예 못 나와요! 지금 싹 번졌어요!” “옥상으로라도 빨리 대피하세요!” “옥상으로 가는 계단 자체가 다 죽었어요, 완전히!” 지난 9일 새벽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한 고시원에서 발생한 화재로 7명이 사망한 가운데, 당시 위급했던 상황이 담긴 119 신고 녹취가 공개됐다. 10일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이 공개한 119 신고 녹취에 따르면 신고자들은 “대피를 못 하는 거 같아요. 위에서 소리 지르는 거 보니까 못 하는 거 같아”, “사람들이 계단을 이용하지 못하고 창문으로 뛰어 내려요”라고 하는 등 화재 당시의 긴박한 상황을 전했다. 119상황실 근무자가 “옥상으로 빨리 대피하세요”라고 말했지만, 신고자는 “옥상으로 가는 계단 자체가 다 죽었어요, 완전히”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신고자들은 고시원이 있는 건물에 대해 설명하면서 “4층에서 불이 났다”고 설명한다. 하지만 해당 건물은 지상 3층 건물. 1층 복층화에 따른 불법 증축으로 인한 혼선으로 보인다. 119상황실 근무자가 당초 “4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신고를 받은 후 또 다른 사람의 신고에 119상황실에서는 “4층 짜리 건물 아니냐”고 물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