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0 (목)

  • -동두천 18.7℃
  • -강릉 17.5℃
  • 맑음서울 17.3℃
  • 맑음대전 16.6℃
  • 연무대구 16.4℃
  • 맑음울산 16.7℃
  • 박무광주 16.3℃
  • 맑음부산 16.0℃
  • -고창 16.0℃
  • 맑음제주 16.7℃
  • -강화 15.0℃
  • -보은 15.1℃
  • -금산 16.5℃
  • -강진군 17.5℃
  • -경주시 17.2℃
  • -거제 17.3℃
기상청 제공

정치


‘단식’ 김성태 건강에 빨간불?...“감각이 없는 굉장히 위험한 상태”

“내일 민주당 원내지도부 새로 들어서면 합의 마치고 병원 가겠다”


‘드루킹 사건’의 특검 수용을 촉구하며 무기한 단식노숙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건강상태가 급격이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본청 계단 앞 농성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원내대표는) 손발이 저려서 감각이 없는 굉장히 위험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동맥혈전까지 걱정된다는 의무실장의 소견이 있어 병원에 갈 것을 강하게 설득하는데도 본인의 (병원을 가지 않겠다는) 입장이 너무 완강하다”며 “내일 민주당 원내지도부가 새로 탄생하면 큰 틀에서 합의를 마치고 병원에 가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단식농성을 이어가던 김 원내대표는 앞서 5일 농성장에서 30대 남성으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등 수난을 겪기도 했지만 병원 치료 후 즉시 농성장으로 복귀해 8일째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