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6 (목)

  • -동두천 28.0℃
  • -강릉 33.4℃
  • 연무서울 29.1℃
  • 구름조금대전 30.6℃
  • 맑음대구 32.3℃
  • 맑음울산 32.5℃
  • 맑음광주 29.8℃
  • 맑음부산 31.4℃
  • -고창 29.1℃
  • 구름조금제주 29.7℃
  • -강화 27.9℃
  • -보은 30.1℃
  • -금산 29.5℃
  • -강진군 29.5℃
  • -경주시 33.4℃
  • -거제 32.2℃
기상청 제공

정치


취임 1주년 맞은 文 “과분한 사랑 받았다…평화가 일상이었으면”

무엇보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자부심 드리고자 한 1년
국민이 文 정부 세웠다는 사실 잊지 않을 것


취임 1주년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를 마칠 때쯤이면 ‘음, 많이 달라졌어. 사는 것이 나아졌어’라는 말을 꼭 듣고 싶다”며 “평화가 일상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자신의 SNS에 남긴 ‘처음처럼, 국민과 함께 가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지난 1년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 국민이 문재인 정부를 세웠다는 사실을 결코 잊지 않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쉼 없이 달려온 1년 이었다”면서 적폐를 청산하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고자 한 1년,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면서 아픈 상처를 치유하고 화해하고자 한 1년, 핵과 전쟁의 공포에서 벗어나 지속가능한 평화를 만들고자 한 1년,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성공시켜 세계 속에 우리의 저력을 보여주고자 한 1년, 무엇보다 국민들께 대한민국의 국민이라는 자부심을 드리고자 한 1년이었다고 그동안을 회상했다.


이어 “국민의 삶으로 보면, 여전히 그 세상이 그 세상 아닐까 싶다”며 “그래도 분명히 달라지고 있고,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희망을 품게 된 1년이었길 진정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변화를 두려워하고, 거부하고, 앞으로 나가지 못하게 뒤에서 끌어당기는 힘이 여전히 강고하다”면서 “하지만 국민들께서 지금까지 해주신 것처럼 손을 꽉 잡아주신다면 우리는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세상을 바꾸고 있는 것은 국민이다.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고 있는 것도 국민”이라며 “단지 저는 국민과 함께하고 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국민이 문재인 정부를 세웠다는 사실을 결코 잊지 않겠다”면서 “광장의 소리를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