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6 (목)

  • -동두천 28.0℃
  • -강릉 33.4℃
  • 연무서울 29.1℃
  • 구름조금대전 30.6℃
  • 맑음대구 32.3℃
  • 맑음울산 32.5℃
  • 맑음광주 29.8℃
  • 맑음부산 31.4℃
  • -고창 29.1℃
  • 구름조금제주 29.7℃
  • -강화 27.9℃
  • -보은 30.1℃
  • -금산 29.5℃
  • -강진군 29.5℃
  • -경주시 33.4℃
  • -거제 32.2℃
기상청 제공

정보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안, 보완·개선하겠다” … 개편안 결국 철회

… 모비스-글로비스 주총도 취소 … 보완 후 다시 추진키로 결정


현대차그룹이 그룹 지배구조 개편안을 보완·개선해 다시 추진키로 했다. 오늘(21일)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는 각각 이사회를 열어 현재 체결돼 있는 분할합병 계약을 일단 해제한 후 분할합병 안을 보완·개선해 다시 추진키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이달 29일 열릴 예정이었던 양사 임시 주주총회는 취소됐다.


이와 관련 현대차 정의선 부회장은 자료를 통해 “현대차그룹이 발표한 사업구조와 지배구조 개편 안에 보내주신 많은 관심과 조언에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그 동안 그룹 구조개편안 발표 이후 주주 분들과 투자자 및 시장에서 제기한 다양한 견해와 고언을 겸허한 마음으로 검토해 충분히 반영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이어 “이번 방안을 추진하면서 여러 주주 분들 및 시장과 소통이 많이 부족했음도 절감했다”고 덧붙였다.


정의선 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은 더욱 심기일전하는 마음으로 여러 의견과 평가들을 전향적으로 수렴해 사업경쟁력과 지배구조를 개선하고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지배구조 개편방안을 보완하여 개선토록 할 것”이라며 “주주 분들과 시장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더욱 적극적으로 폭넓게 소통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3월 글로벌 경영환경 변화와 규제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차원에서 지배구조 개편안을 마련하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개편 안이 자동차 사업 부문별 전문성을 강화해 본연의 경쟁력과 기업가치를 높이는 동시에 순환출자 등 국내 규제를 모두 해소하는 최적의 안이라는 점을 강조해 왔다.


특히 재편 과정에서 대주주가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방안을 채택함으로써 재편의 정당성을 확보하고 시장의 공감대를 얻을 수 있는 안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이번에 현대차그룹이 추진 중이던 개편 안을 보완하고 재검토하기로 결정한 것은 무엇보다도 주주들의 충분한 이해와 적극적인 지지가 우선돼야 한다는 판단이 작용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그간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안을 두고 찬반이 팽팽히 맞서왔다. 헤지펀드인 엘리엇, 의결권 자문사인 글래스루이스, ISS는 반대 입장을 밝혔고, 현대차 주주인 트러스톤자산운용, 키움자산운용 등은 찬성 입장을 취했다.


정의선 부회장은 “어떠한 구조개편 방안도 주주 분들과 시장의 충분한 신뢰와 지지를 확보하지 않고서는 효과적으로 추진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기업 가치 제고를 통한 주주 환원 정책도 가속화해 나갈 방침이다. 정 부회장은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고 생존과 성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많은 부분에서 신속하고 과감한 개혁과 변화가 필요하다”며 “자동차 사업 본연의 경쟁력과 기업가치를 극대화하고 주주 환원으로 선순환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