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7 (금)

  • -동두천 26.2℃
  • -강릉 28.3℃
  • 박무서울 27.8℃
  • 맑음대전 27.9℃
  • 구름조금대구 30.1℃
  • 박무울산 28.1℃
  • 맑음광주 27.5℃
  • 맑음부산 28.0℃
  • -고창 24.3℃
  • 맑음제주 27.7℃
  • -강화 25.2℃
  • -보은 25.3℃
  • -금산 25.5℃
  • -강진군 26.1℃
  • -경주시 27.1℃
  • -거제 27.5℃
기상청 제공

이슈


[북미회담 취소] 최선희 과격 발언 결정타 예상, 靑 “두 정상이 직접 소통해야”

  

612일로 예정됐던 북미정상회담이 24(현지시간)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서한으로 취소를 밝히면서 불발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개서한을 통해 “6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기로 예정됐던 회담과 관련해 당신이 시간과 인내, 노력을 보여준데 감사히 생각한다면서도 애석하게도 당신들의 가장 최근 발언에 나타난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 적대감을 볼 때, 지금 시점에 이 회담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느낀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당신들의 핵 능력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지만, 우리의 것이 매우 엄청나고 막강하기 때문에 그것들이 절대 사용되지 않기를 신에게 기도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 중요한 회담과 관련해 마음을 바꾸게 된다면 부디 주저 말고 내게 전화하거나 편지를 해달라고 밝혀 여지를 남기기도 했다.


미국이 갑작스레 북미정상회담 취소를 밝히면서, 각종 예측과 억측이 난무하면서 평화무드로 나아가던 한반도가 격랑에 휩싸였다.


이번 북미회담 취소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수위 높은 발언 때문이라는 예측이 지배적이다. 앞서 최선희 북 외무성 부상은 펜스 부통령을 향해 얼뜨기등 발언과 함께 미국에 끔찍한 비극도 맛보게 할 수 있다고 하는 등 격한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미국 CNN 등 주요 외신 등에 따르면 최선희 북 외무성 부상의 이 같은 발언에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이 격노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이 같은 정상회담 취소에 김계관 북 외부성 제1부상은 담화문을 통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아무 때나 어떤 방식으로든 마주 앉아 문제를 풀어나갈 용의가 있음을 밝힌다고 전했다.


이 같은 북의 반응에 북미정상 회담의 테이블이 완전히 치워지진 않았다는 예측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도 북미회담 취소 입장의 서한 속에서도 마음을 바꾸게 된다면 주저말고 연락하라는 말로 여지를 남겼다.


한편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회담 취소 입장 발표에 북미 정상이 직접 소통하기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