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5 (금)

  • 흐림동두천 0.6℃
  • 흐림강릉 4.3℃
  • 서울 2.8℃
  • 구름조금대전 3.7℃
  • 흐림대구 5.9℃
  • 구름조금울산 5.8℃
  • 흐림광주 4.7℃
  • 맑음부산 6.5℃
  • 구름많음고창 4.4℃
  • 맑음제주 9.0℃
  • 흐림강화 3.2℃
  • 흐림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5.3℃
  • 구름많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정치


[6·13 지방선거] 역대 최대 ‘압승’한 민주당, “반전은 없었다”

재보선 국회의원 선거 민주 11곳, 한국 1곳

 

6·13 지방선거에서 선거 기간 내내 상대들에게 우세를 보였던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이 전국적으로 당선을 확정지었다.

 

더불어민주당이 광역 17곳 중 14곳을 차지했고, 한국당은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 단 2곳을 얻는데 그쳤다.

 

먼저 수도권에서 서울시장 박원순 후보와 경기도지사 이재명 후보가 선거 막판 진통을 겪었지만, 여유있게 승기를 거머쥐었다. 이재명 후보는 16년만에 경기도를 민주당에게 안겼다.

 

특히 최대 이변으로 민주당과 한국당의 최대 격전지로 꼽히던 ‘부울경’에서 민주당이 싹쓸이하며 완승을 거뒀다.

 

12석이 걸린 재보선 국회의원 선거에서도 민주당이 11곳 한국당이 1곳을 차지하며, 민주당이 국회내 의석수를 기존 119석에서 130석으로 늘리며 제1당의 위치를 더욱 확고히 했다.

 

전국 시·도교육감 선거에서도 17개 시도 중 14곳에서 진보 교육감이 당선됐다.

 

선거 직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3일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면서 사실상 사퇴를 시사하는 발언을 했고, 이번 지방선거에서 단 1석도 얻지 못한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오늘(14일) 오전 일찌감치 “국민의 선택, 무겁게 받아들이고 책임지고 물러난다”면서 사퇴의 뜻을 밝혔다.

 

정치권에서는 6·13 지방선거가 여당의 역대 최대 압승으로 끝난 가운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책임론에 내몰리면서, ‘보수통합’ 정계개편 논의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아울러 민주평화당도 호남에서 기초단체장 5곳에 그치면서, 줄어든 입지 속에 민주당과의 통합논의가 이뤄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