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0 (월)

  • -동두천 26.8℃
  • -강릉 25.8℃
  • 맑음서울 29.2℃
  • 구름조금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28.7℃
  • 울산 25.7℃
  • 맑음광주 29.9℃
  • 부산 25.5℃
  • -고창 27.8℃
  • 구름조금제주 28.9℃
  • -강화 27.2℃
  • -보은 24.1℃
  • -금산 28.6℃
  • -강진군 27.7℃
  • -경주시 24.9℃
  • -거제 25.4℃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M포토] 홍준표,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습니다”

 

14일 오후 2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며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헌재, "군무원 정치적 의견 표명 금지 군형법 합헌"
헌법재판소가 지난 2012년 대통령선거에서 군의 '댓글 공작'을 주도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태하 전 국군사이버사령부 심리전단장이 제기한 헌법소원 심판을 기각했다. 헌재는 29일 이 전 단장이 군무원의 정치적 의견 공표를 금지하고 있는 군형법 제94조에 대해 재판관 전원일치 의견으로 합헌 결정했다고 밝혔다. 헌재는 결정문에서 "헌법상 군무원은 국민의 구성원으로서 정치적 표현의 자유를 보장받지만, 그 지위와 업무의 특수성으로 정치적 중립의 요청이 더욱 강조돼 정치적 표현에 엄격한 제한이 따를 수밖에 없다"며 "헌법에 국군의 정치적 중립을 명시적으로 강조한 것은 우리 헌정사에서 다시는 군의 정치개입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밝혔다. 헌재는 "군은 국가 내의 최대 무력집단으로서 실질적 영향력을 가지고 있고, 실제 우리나라의 헌정사에서 그 영향력을 행사해 장기간 정치에 개입했으므로 국민들은 군의 정치 개입에 대해 중대한 우려를 지니고 있다"며 "군무원이 개인의 지위에서 정치적 의견을 공표한 것이 아니라, '그 지위를 이용해' 정치적 의견을 공표하는 경우에는 이를 금지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해당 조항이 달성하고자 하는 공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