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1.9℃
  • 흐림강릉 11.5℃
  • 서울 11.4℃
  • 대전 14.3℃
  • 대구 14.9℃
  • 울산 16.6℃
  • 흐림광주 17.1℃
  • 부산 16.9℃
  • 흐림고창 16.2℃
  • 제주 19.8℃
  • 흐림강화 11.8℃
  • 흐림보은 14.2℃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사회


대학생 절반 “대학 중퇴 고려해봤다”

 

대학생 절반 가량은 대학 중퇴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대학 졸업자 절반 이상은 대학 재학 중 중퇴를 고려했거나 실제로 중퇴를 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채용 O2O 플랫폼인 알바콜이 지난달 16일부터 23일까지 회원 592명을 대상으로 ‘대학생 졸업 인식’에 대한 설문조사(95% 신뢰수준 표본오차 ±3.99%)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밝혔다.

 

먼저 대학 재학생을 대상으로 ‘졸업 전 다른 기회나 전환점이 생긴다면 졸업을 포기할 의사가 있는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50.8%는 ‘있다’고 답했다. ‘없다’는 응답은 46.4%였다.

 

‘돈만 되면 자퇴할 것’, ‘졸업이야 나중에 하면 된다’, ‘어떤 전환점이냐에 따라 다름’ 등 기타의견은 2.8%였다.

 

대학을 졸업한 사람들은 ‘재학 시절 학위 취득이 취업에 도움이 별로 아 ㄴ된다고 생각해 중퇴를 고려했거나 실제 중퇴했던 경험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42.3%는 ‘중퇴를 고려했지만, 중퇴하지는 않았다’고 답했고, 9.5%는 ‘실제 중퇴했다’고 답했다. 결국 51.8%가 취업에 대한 고민 때문에 중퇴를 고려했다고 볼 수 있는 부분이다.

 

실제로 ‘학위 취득이 취업 준비에 도움이 별로 안 된다고 생각해 대학 중퇴’를 한 응답자 중 41.5%는 중퇴 후 ‘(일반 기업체 취업 준비가 아닌) 하고 싶었던 일을 준비했다’고 답했다.

 

그 외에 중퇴 후 ‘창업 및 창업 준비를 했다(11.3%)’는 답변도 있었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소위 입시전쟁을 거쳐 힘들게 입학한 대학이지만, 입학 후 연이어 입사를 준비해야만 하는 세태 속에서 학위 취득이나 졸업 그 자체는 당장 취업을 위한 보증수표로서 기능을 하기 어려워졌다”며 “취업을 위해서라면 졸업에 더해 +α 또는 그 이상의 것들이 필요하고, 이에 대한 기회비용도 상당한 만큼, 단순히 졸업을 위한 졸업을 하기보다는 졸업 전 대안을 발견하거나 진정으로 하고 싶은 일을 찾느다면 졸업포기도 충분히 불사할 수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송도 불법주차 사례 막는다’...우원식, 무개념 주차 방지법 발의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차량으로 주차장 입구를 막는 등의 ‘무개념 주차’를 방지할 수 있는 자동차관리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8일 밝혔다. 현행법은 자동차의 소유자 또는 점유자가 정당한 사유 없이 자동차를 도로나 타인의 토지에 방치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사유지 내 본인 소유 자동차를 무단으로 방치해 다른 차의 운행을 방해하는 경우는 처벌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미비하다. 얼마 전 송도와 공릉동에서 차량으로 주차장 입구를 막아 사회적 공분을 사는 사건이 발생했다. 송도 사건은 사유지에 주차한 차량이라 처리할 수 없어 해당지역 주민들이 직접 옮기면서 차량 통행이 가능해졌다. 또 공릉동 사건은 지자체장의 처분을 통해 차량을 옮기면서 일단락됐다. 이에 우 의원은 현행법상 자동차를 강제 처리할 수 있는 범위에 ‘정당한 사유 없이 자동차를 본인 소유의 토지에 임의로 고정시켜 다른 자동차의 운행을 방해하는 행위’를 추가하는 개정안을 발의했다. 우 의원은 “이번 개정안 발의는 한 사람의 ‘갑질’로 피해보는 다수의 국민을 지킬 수 있는 법안”이라며 “주민들의 불편을 지자체에서 직접 해결하는 범위가 늘면서 지자체의 역할이 강화될 것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