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7 (금)

  • -동두천 29.2℃
  • -강릉 29.1℃
  • 맑음서울 30.3℃
  • 연무대전 31.0℃
  • 구름많음대구 31.3℃
  • 구름많음울산 27.9℃
  • 맑음광주 30.4℃
  • 흐림부산 28.6℃
  • -고창 27.1℃
  • 구름조금제주 29.1℃
  • -강화 27.4℃
  • -보은 29.2℃
  • -금산 29.7℃
  • -강진군 29.1℃
  • -경주시 28.3℃
  • -거제 30.1℃
기상청 제공

사회


“관심 없어요”...성인 4명 중 1명, 러시아 월드컵 안본다

예상하는 강력한 우승후보는 ‘독일’

 

2018 러시아 월드컵이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성인남녀 4명 중 1명은 월드컵 경기를 관람하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성인남녀 1,594명을 대상으로 ‘2018 러시아 월드컵’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우선 ‘2018 러시아 월드컵 관람하시나요?’라는 질문에 23.5%의 성인남녀는 월드컵을 관람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월드컵을 관람하지 않는 이유를 조사한 결과 ‘월드컵 자체에 흥미가 없어서’(83.4%)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주요 장면만 보고 싶어서(14.7%) ▲다음 날 일정에 지장이 생길 것 같아서(13.9%) ▲자정에 가까운 늦은 시간에 진행돼서(12.0%) 등도 월드컵을 시청하지 않는 이유로 꼽혔다.

 

한편 성인남녀들은 총 32개 참가국 중 독일과 브라질을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았다. 예상하는 월드컵 우승후보를 묻자 독일(28.0%)과 브라질(23.9%)이 나란히 1, 2위에 올랐던 것. 

 

스페인(9.0%)을 우승후보로 점치는 답변이 3위에 올랐고, 개최국인 러시아(8.4%)를 우승후보로 꼽은 답변도 비교적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이외에도 ▲아르헨티나(5.5%) ▲프랑스(4.5%) ▲포르투갈(3.5%) 등 우승후보로 손꼽히는 국가 다수가 10위권 안에 포함돼 있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정부, 긴급폭염대책본부 운영…"폭염은 계속될 재난"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면서 사망자까지 발생하는 가운데 정부가 긴급폭염대책본부를 운영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27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와 중앙부처 및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한 폭염대책 일일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의 과(課) 단위 대응체계를 재난관리실 차원의 긴급폭염대책본부로 확대 운영된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또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한 현장점검 강화와 독거노인, 노숙인, 쪽방촌 등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노인돌보미, 지역자율방재단 및 관련 시민단체의적극 활용, 열대야에 따른 무더위 쉼터 운영시간을 연장 등을 지시했다. 또 농·어촌, 실외작업장 등 취약지역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오는 30일 서울시 용산구 쪽방촌과 노숙인 무더위쉼터를 방문해 폭염 취약 계층에 대한 대책을 직접 점검하고 국민들의 목소리도 들을 예정이다. 김 장관은 "폭염은 앞으로도 계속될 재난의 유형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다른 재난과 마찬가지로 폭염 역시 사회적 약자를 먼저 공격하는 만큼, 관련부처와 지자체는 쪽방촌 거주민, 독거노인, 어린이 등 재난취약계층의 입장에서 인명피해 방지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