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6 (목)

  • -동두천 31.6℃
  • -강릉 35.6℃
  • 연무서울 33.0℃
  • 구름조금대전 35.0℃
  • 구름많음대구 36.5℃
  • 맑음울산 35.0℃
  • 맑음광주 36.0℃
  • 맑음부산 33.4℃
  • -고창 33.3℃
  • 맑음제주 31.3℃
  • -강화 30.4℃
  • -보은 33.4℃
  • -금산 34.4℃
  • -강진군 35.5℃
  • -경주시 37.8℃
  • -거제 34.9℃
기상청 제공

정치


‘이국종 비대위원장 영입 시도’에 한국당-미래당 설전

미래당 “보수 희화화 멈추고 해산하라”
한국당 “가만 놔둬도 없어질 당이…”

 

자유한국당이 당의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이국종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겸 권역외상센터장을 영입하려고 했으나 이 교수가 이를 고사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설전을 벌이는 모습이다.

 

지난 7일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대통령 탄핵과 지방선거 참패에도 보수의 희화화를 멈추지 않는 자유한국당 모습이 개탄스럽다”며 “정치적 ‘중증’ 상태의 자유한국당이 ‘중증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에게 비대위원장직을 제안했다가 거절당했다는 보도는 국민적 실소를 자아낸다”고 논평했다.

 

이어 “대통령 탄핵에 누구 하나 책임지지 않고 홍준표 전 대표의 끊임없는 막말로 그 품격을 실추시킨 것도 모자라, 정치 경험 전무한 외과 의사에게 치료를 해달라는 웃기고 슬픈 모습은 보수를 철저히 괴멸시키겠다는 자해행위”라고도 했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발끈했다.

 

8일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이 어디에서 누구를 만나든 아무런 관계도 없는 바른미래당이 정치적 편견을 가지고 일방적으로 날을 세울 일은 아니다”면서 “바른미래당이 거론되는 분들 한분 한분에 대해 입방아를 찧고 품평을 할 것이 아니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존재감마저 희미해져서 가만 놔둬도 없어질 처지에 있는 바른미래당이 한가롭게 다른 당의 비대위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데, 원한다면 바른미래당의 앞날을 위한 주치의를 소개해줄 의향이 있다는 점도 아울러 밝혀 드린다”고 비꼬았다.

 

윤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혁신비대위 국민공모를 거쳐 당 안팎의 다양한 추천과 요구를 적극적으로 수용해, 휴일도 잊은 채 당내 인사들이 혼연일체로 뛰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자유한국당과 보수의 미래를 밝혀줄 적임자가 있다고 한다면 그 어디라도 그 누구라도 당장 달려가 만날 의향이 있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