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8 (토)

  • -동두천 32.4℃
  • -강릉 30.4℃
  • 연무서울 33.6℃
  • 연무대전 34.5℃
  • 구름많음대구 32.2℃
  • 구름조금울산 30.7℃
  • 연무광주 34.6℃
  • 맑음부산 32.3℃
  • -고창 32.4℃
  • 구름조금제주 30.0℃
  • -강화 31.3℃
  • -보은 33.7℃
  • -금산 34.3℃
  • -강진군 33.0℃
  • -경주시 31.7℃
  • -거제 32.0℃
기상청 제공

정치


국민 95% “국회의원 특활비는 개혁 대상”

‘제도 개선’ 53%, ‘폐지’ 42%

 

국민의 절대 다수는 국회의원 특수활동비를 그대로 둬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

 

개혁 방법으로는 ‘투명하게 공개’하는 방향으로 개선하자는 의견이 ‘폐지’보다 다소 우세했다.

 

9일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CBS의 의뢰로 지난 6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501명을 대상으로 국회의원 특수활동비에 대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 표본오차 ±4.4%p)를 실시한 결과 ‘투명한 공개 등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응답이 52.8%, ‘폐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42.3%로 집계됐다.

 

전체의 95.1%가 국회의원의 특수활동비를 개혁의 대상으로 본 것이다.

 

‘현행 유지’는 2.1%에 불과했고, ‘잘 모름’은 2.8%였다.

 

‘제도 개선’ 의견은 대구·경북(TK)과 충청권, 수도권, 40대 이하, 민주당 지지층, 중도층과 진보층 보수층 등 모든 이념성향에서 우세했고, ‘폐지’ 의견은 호남과 부산·경남·울산(PK), 50대, 정의당과 한국당 지지층에서 더 많았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제도 개선 70.7% vs 폐지 21.7%)과 대전·충청·세종(59.1% vs 30.9%), 서울(53.1 vs 44.7%), 경기·인천(51.7% vs 44.4%)에서는 ‘제도 개선’ 여론이 대다수이거나 절반을 넘었고, 호남(43.7% vs 54.9%)과 부산·경남·울산(43.1% vs 48.9%)에서는 ‘폐지’ 여론이 절반을 넘거나 우세한 양상이었다.

 

연령별로는 30대(67.6% vs 24.6%)와 20대(57.7% vs 39.8%), 40대(52.0% vs 42.5%)에서 ‘제도 개선’ 여론이 절반을 넘었고, 50대(45.2% vs 52.7%)에서는 ‘폐지’ 여론이 우세했다. 60대 이상(46.2% vs 47.4%)에서는 ‘제도 개선’과 ‘폐지’ 여론이 팽팽히 맞섰다.

 

이념성향에 따라서는 중도층(56.4% vs 39.6%)과 진보층(55.0% vs 42.4%), 보수층(51.2% vs 44.9%) 등 모든 이념성향에서 ‘제도 개선’ 여론이 우세했다.


배너
배너


배너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