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7 (일)

  • 맑음동두천 6.4℃
  • 맑음강릉 6.4℃
  • 맑음서울 7.0℃
  • 맑음대전 8.1℃
  • 맑음대구 9.9℃
  • 맑음울산 7.6℃
  • 구름조금광주 8.2℃
  • 맑음부산 10.3℃
  • 맑음고창 5.3℃
  • 구름많음제주 10.3℃
  • 맑음강화 4.7℃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7.6℃
  • 구름조금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사회


취준생 괴롭히는 희망 고문 “연락드리겠습니다”

 

취업준비생들을 가장 괴롭히는 희망 고문은 면접관이나 인사담당자들의 “연락드리겠습니다”라는 기약없는 약속이었다.

 

13일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 취준생 2,250명을 대상으로 ‘취업 희망 고문’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87.5%가 ‘취업 준비를 하면서 희망 고문을 느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취준생들이 느낀 희망 고문(복수응답) 1위는 “연락드리겠습니다”라는 ‘면접관·인사 담당자의 기약 없는 약속(46.8%)’이 차지했다.

 

2위는 ‘○명’, ‘○○명’ 등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아 ‘정확히 알 수 없는 채용규모(38.9%)’, 3위는 ‘너무나 호의적이었던 면접관의 반응 및 태도(32.7%)’가 각각 차지했다.

 

또한 ‘부족해서가 아니라는 이유를 알 수 없는 불합격 통보(30.0%)’와 ‘일단은 스펙을 안 본다는 말 뿐인 채용방침(29.0%)’, ‘준비하면 취업될 것이라는 각종 자격증과 공인 점수 등의 스펙들(20.3%)’도 헛된 기대로 취준생을 괴롭히는 대표적인 희망 고문이었다.

 

이밖에도 ‘번번이 확대될 것이라는 채용전망(17.0%)’, ‘이번에는 틀림없이 될 것이라는 주변의 격려(10.6%)’, ‘속절 없이 늦춰지는 다음 단계 전형(7.3%)’도 취준생들을 괴롭게 했다.

 

이런 희망 고문들은 취준생들로 하여금 차라리 취업을 포기하고 싶다고 느끼게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72.4%가 실제로 ‘차라리 취업을 포기하고 싶다고 느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런 응답은 취업을 준비해 온 기간이 길수록 응답률이 높았다.

 

취업 준비 기간이 ‘3개월 미만’인 취준생 그룹에서는 60.6%의 응답률을 보였지만, ‘1년 이상’ 취업을 준비 중인 취준생 그룹에서는 83.5%에 달했다.

 

취업을 포기하고 싶은 순간(복수응답) 1위는 ‘불합격 소식만 연이어 들려올 때(44.3%)’가 차지했다.

 

이어 ‘취업에 성공한 친구, 지인들의 소식 속에 나만 제자리일 때(40.2%)’와 ‘기약 없는 합격 소식을 마냥 기다리고만 있을 때(36.6%)’, ‘경제적인 어려움에 시달릴 때(34.1%)’, ‘위축되고 자존감에 상처를 입을 때(30.2%)’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이외에도 ‘괜찮은 아르바이트, 창업 아이템 등 다른 돈벌이 수단이 보일 때(18.2%)’, ‘부모님과 가족들의 기대가 버겁게 느껴지고 눈치가 보일 땨(17.3%)’, ‘나 포함, 주변이 모두 취업에 성공하지 못하고 같은 처지하고 생각될 때(15.6%)’, ‘또 실패할 것이라는 예감이 들 때(12.1%)’, ‘입사지원서, 이력서를 계속해서 고쳐 쓸 때(10.6%)’ 등의 응답도 있었다.

 

한편, 취준생의 14.3%는 기한 없이 취업 준비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년 이상 장기 취준생들의 경우 ‘기한 없이 계속 취업 준비를 하겠다’는 응답이 23.0%로, 다른 취준생들의 약 두 배 수준이었다.

 

반면, ‘올해 안에’가 38.9%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올 하반기 공채시즌(9~10월) 내(21.0%)’, ‘내년 상반기 공채시즌(3~4월) 내(12.7%)’ 등이 뒤를 이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반도체 클러스터 들어서는 용인 원삼면 전역, 투기 막는다 …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
경기도가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대상지로 발표된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전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다고 17일 밝혔다. 경기도는 원삼면 전지역 60.1㎢에 대한 허가구역 지정이 경기도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지난 15일자로 의결됨에 따라 이를 18일 경기도 홈페이지에 공고 할 예정이다.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은 정부 또는 해당 지역 시·도지사가 부동산 투기를 사전에 차단할 필요가 있을 때 취하는 행정 조치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면 일정 면적 이상 토지를 거래할 때 반드시 해당 자치단체장으로 부터 허가를 받아야 한다.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은 공고한 날부터 5일 후 효력이 발생하기 때문에 오는 23일부터 2022년 3월 22일까지 이 구역에서 토지를 거래하려면 용인시에 허가를 받아야 한다. 허가를 받지 않고 계약을 하거나 부정한 방법으로 허가를 받을 때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한다. 도 관계자는 “원삼면 일원은 올 초부터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입지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투기목적을 가진 사람들의 방문이 급등하는 등 부동산 투기 조짐이 보이는 곳”이라며 “원삼면은 물론 주변지역에 대한 거래동향 등 지속적인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