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0.4℃
  • 흐림강릉 11.3℃
  • 서울 10.9℃
  • 대전 13.2℃
  • 대구 13.5℃
  • 울산 13.9℃
  • 광주 13.6℃
  • 부산 15.8℃
  • 흐림고창 14.4℃
  • 제주 17.7℃
  • 흐림강화 10.8℃
  • 흐림보은 12.6℃
  • 흐림금산 10.9℃
  • 흐림강진군 15.7℃
  • 흐림경주시 13.3℃
  • 흐림거제 15.3℃
기상청 제공

정치


국민 10명 중 6명 "통일 이익 클 것"…기대감

북한은 '위협' 대상이자 '협력' 대상…상반된 인식 공존

 

국민 10명 중 6명이 남북통일로 인한 이익이 클 것이라는 기대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31일 문화체육관광부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리서치에 의뢰한 '남북관계에 대한 인식 여론조사'결과에 따르면 국민 83.5%가 장기적(79.6%) 혹은 이른 시일 내(3.9%)에 남북통일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통일로 인한 이익이 클 것'이라는 응답은 64.6%로, 국민 상당수가 통일에 대해 긍정적 인식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북한에 대한 상반된 인식도 공존했다. 국민은 북한을 ▲우리의 안전을 위협하는 대상(78.4%), ▲우리가 경계해야 할 대상(70.2%)이라고 생각하면서도, ▲우리가 힘을 합쳐 협력해야 할 대상(77.6%), ▲궁극적으로 통일의 대상(76.3%)이라는 인식을 보였다.

 

북한의 향후 변화에 대해 적극적이든 소극적이든 개혁·개방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감은 85.1%로 높은 반면, 북한의 핵·미사일 포기 가능성에 대해서는 '포기할 것'이라는 전망(33.7%)보다 '포기하지 않을 것'(43.2%)이라는 부정 전망이 우세했다.

 

또 국민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가장 중요한 협력 대상으로 미국보다 북한을 꼽았다. 전체 응답자의 70.9%가 '남북 간 협력'이라 답했고, 한미 간 협력(17.6%), 북미 간 협력(8.8%) 순이었다.

 

최우선으로 추진되어야 하는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63.8%)를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는 ▲평화협정 체결(38.0%), ▲남북 간 경제협력(31.6%), ▲북한의 개혁/개방(27.0%), ▲남북 간 이산가족 상봉(24.5%) 순이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여론조사는 남북관계가 크게 변화하는 현 상황에 대한 국민의 인식과 요구를 파악하기 위해 실시했다"며 "조사 결과가 대북 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공유하고, 올해 안에 두 차례 조사를 추가로 실시해 국민 여론을 지속적으로 파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6월29일부터 7월6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국민 1,52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방법은 컴퓨터를 이용한 웹 조사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5%P다. 자세한 내용은 정책브리핑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