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0 (금)

  • 맑음동두천 29.7℃
  • 구름조금강릉 24.7℃
  • 구름많음서울 29.0℃
  • 박무대전 29.7℃
  • 흐림대구 24.1℃
  • 흐림울산 24.2℃
  • 박무광주 28.8℃
  • 흐림부산 27.6℃
  • 구름많음고창 29.9℃
  • 구름많음제주 31.5℃
  • 구름조금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27.3℃
  • 구름많음금산 25.9℃
  • 구름많음강진군 29.4℃
  • 흐림경주시 24.5℃
  • 흐림거제 27.8℃
기상청 제공

사회


조계종 신도들, 밀운 전 혁신위원장 복직 호소…“종단 질서 바로 잡아달라”

 

조계종 일부 신도들이 밀운 전 교권자주 및 혁신위원장의 사퇴를 강력하게 반대한다며 복직해 흐트러진 종단의 질서를 바로 잡아달라고 호소했다.

 

설정 총무원장을 지지하는 불자들의 모임인 ‘설정 총무원장님을 사랑하는 불자들’은 9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앞에서 성명서를 내고 “밀운 스님께서는 ‘종단은 종헌·종법에 따라 바르게 운영돼야 하며, 지금과 같은 여론재판에 밀려 총무원장이 퇴진해서는 안 된다’는 지극히 당연한 말씀을 하신 것”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를 마치 설정 스님을 비호하는 발언으로 왜곡하는 현 상황을 지켜보는 우리 선량한 불자들은 심히 유감스럽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들은 “종정 예하께서는 이미 ‘사부대중과 국민 앞에 한점 의혹없이 소상히 소명해 밝히도록’ 하교하셨음에도 불구하고 , 또 다시 ‘종단제도권에서 엄중하고도 질서있는, 명예로운 퇴진이 동시에 수반돼야 한다’고 하교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희 선량한 불자들은 조사가 아직 제대로 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온갖 의혹만 갖고 설정 스님을 퇴진하게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 더구나 조사를 앞둔 시점에서 혁신위원장 밀운 스님의 사임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종단의 안정을 위해 끝까지 책임지고 이번 사태를 야기시킨 고질적인 병폐를 없애기 위해 노력하셔야만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종정스님 하교는 과거부터 쌓여온 종단개혁의 무거운 짐을 짊어지고 계신 설정 스님을 그동안 온갖 음해와 비방으로 제대로 된 역할을 수행하실 기회도, 본인의 명예를 회복할 수 있는 시간조차도 허락하지 않으려고 하고 있다”면서 “만약 이런 악한 선례를 남기게 된다면 앞으로도 총무원장님에 대한 음해가 있을 때마다 이런 사태가 반복될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진제 종정 예하께서 밀운 스님의 사퇴서를 반려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 그리고 시류에 편승한 불순세력에 의해 종단이 구심점을 잃고 내홍에 휘말리는 것을 막아주시기 부탁드린다”며 “선량한 불자들은 일부 스님과 재가자들이 의혹을 앞세워 길거리에서 종단을 헐뜯으며 타 종교 인사들을 끌어들여 불교개혁을 운운하는 해종 행위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설정 총무원장을 지지하는 불자들의 모임인 ‘설정 총무원장님을 사랑하는 불자들’은 매일 정오 서울 조계사 일주문 앞에서 집회를 이어오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