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7 (일)

  • 구름조금동두천 9.2℃
  • 맑음강릉 11.4℃
  • 맑음서울 11.2℃
  • 맑음대전 12.5℃
  • 맑음대구 12.7℃
  • 구름조금울산 13.0℃
  • 맑음광주 14.0℃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11.4℃
  • 맑음제주 12.9℃
  • 맑음강화 10.7℃
  • 구름많음보은 12.2℃
  • 맑음금산 11.8℃
  • 맑음강진군 13.7℃
  • 구름많음경주시 13.6℃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기업


KT, 530억원 규모 필리핀 망구축사업 수주

필리핀 루손 섬 북부 1,570km 구간에 광케이블 구축

 

KT가 필리핀 현지 사업자와 대규모 광케이블망 구축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로써 KT는 필리필 진출의 교두보를 확보하고, 더 나아가 동남아시아 지역에 기술력을 알릴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KT는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필리핀 인터넷 서비스 제공업체(ISP, Internet Service Provider) ‘컨버지 ICT 솔루선즈(Converge ICT Solutions Inc., 이하 컨버지)’에서 발주한 530억원 규모의 광케이블망 구축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윤경림 KT 글로벌사업추진실장 부사장, 데니스 위(Dennis Anthony H. Uy) 컨버지 회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사업은 컨버지가 필리핀 전국에 커버리지를 확장하는 전국망 구축사업의 일환이다.

 

KT는 필리핀의 최대 크기 섬이자 전체 인구의 약 절반이 거주하는 루손섬 북부지역 약 1,570km 구간의 광케이블망 공사를 맡아 주요 도심구간과 간선도로를 따라 광케이블 및 통신관로를 구축한다.

 

필리핀은 7,000여개의 섬으로 구성된 지형적 특성 탓에 현재까지 인터넷 솓도와 통신서비스 환경이 인근 국가에 비해 열악한 편이다.

 

이번 루손 지역 광케이블망 구축이 마무리되면 필리핀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가정용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KT는 이번 사업에서 광케이블망 구축 자재로 국산 제품을 사용할 예정이며, 국내 우수중소기업들과 함께 글로벌 시장에 진출해 동반성장을 강화할 계획이다.

 

KT는 그동안 미얀마, 방글라데시 등 해외 시장에서 5,500km 이상의 광케이블을 성공적으로 구축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이번 사업을 수주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간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필리핀 지형에 최적화된 설계를 적용, 사업을 수행하고, 나아가 성공적인 광케이블 구축을 통해 추가적으로 스마트에너지, 기업·공공가치 향상, 재난·안전 분야 등 다양한 미래융합 분야의 협업기회를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윤경림 부사장은 “이번 사업은 KT가 가진 통신망 설계·구축·운영기술로 필리핀 뿐만 아니라 인근 국가 전역에 KT의 기술력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ICT 강국의 위상을 알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반도체 클러스터 들어서는 용인 원삼면 전역, 투기 막는다 …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
경기도가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대상지로 발표된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전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다고 17일 밝혔다. 경기도는 원삼면 전지역 60.1㎢에 대한 허가구역 지정이 경기도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지난 15일자로 의결됨에 따라 이를 18일 경기도 홈페이지에 공고 할 예정이다.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은 정부 또는 해당 지역 시·도지사가 부동산 투기를 사전에 차단할 필요가 있을 때 취하는 행정 조치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면 일정 면적 이상 토지를 거래할 때 반드시 해당 자치단체장으로 부터 허가를 받아야 한다.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은 공고한 날부터 5일 후 효력이 발생하기 때문에 오는 23일부터 2022년 3월 22일까지 이 구역에서 토지를 거래하려면 용인시에 허가를 받아야 한다. 허가를 받지 않고 계약을 하거나 부정한 방법으로 허가를 받을 때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한다. 도 관계자는 “원삼면 일원은 올 초부터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입지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투기목적을 가진 사람들의 방문이 급등하는 등 부동산 투기 조짐이 보이는 곳”이라며 “원삼면은 물론 주변지역에 대한 거래동향 등 지속적인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