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9 (목)

  • 흐림동두천 28.2℃
  • 흐림강릉 27.0℃
  • 소나기서울 28.8℃
  • 흐림대전 34.9℃
  • 구름많음대구 35.3℃
  • 흐림울산 28.1℃
  • 구름조금광주 34.6℃
  • 맑음부산 29.4℃
  • 구름많음고창 31.1℃
  • 구름조금제주 32.0℃
  • 흐림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33.6℃
  • 구름많음금산 33.5℃
  • 구름조금강진군 34.1℃
  • 구름많음경주시 30.3℃
  • 맑음거제 31.4℃
기상청 제공

기업


KT, 530억원 규모 필리핀 망구축사업 수주

필리핀 루손 섬 북부 1,570km 구간에 광케이블 구축

 

KT가 필리핀 현지 사업자와 대규모 광케이블망 구축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로써 KT는 필리필 진출의 교두보를 확보하고, 더 나아가 동남아시아 지역에 기술력을 알릴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KT는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필리핀 인터넷 서비스 제공업체(ISP, Internet Service Provider) ‘컨버지 ICT 솔루선즈(Converge ICT Solutions Inc., 이하 컨버지)’에서 발주한 530억원 규모의 광케이블망 구축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윤경림 KT 글로벌사업추진실장 부사장, 데니스 위(Dennis Anthony H. Uy) 컨버지 회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사업은 컨버지가 필리핀 전국에 커버리지를 확장하는 전국망 구축사업의 일환이다.

 

KT는 필리핀의 최대 크기 섬이자 전체 인구의 약 절반이 거주하는 루손섬 북부지역 약 1,570km 구간의 광케이블망 공사를 맡아 주요 도심구간과 간선도로를 따라 광케이블 및 통신관로를 구축한다.

 

필리핀은 7,000여개의 섬으로 구성된 지형적 특성 탓에 현재까지 인터넷 솓도와 통신서비스 환경이 인근 국가에 비해 열악한 편이다.

 

이번 루손 지역 광케이블망 구축이 마무리되면 필리핀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가정용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KT는 이번 사업에서 광케이블망 구축 자재로 국산 제품을 사용할 예정이며, 국내 우수중소기업들과 함께 글로벌 시장에 진출해 동반성장을 강화할 계획이다.

 

KT는 그동안 미얀마, 방글라데시 등 해외 시장에서 5,500km 이상의 광케이블을 성공적으로 구축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이번 사업을 수주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간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필리핀 지형에 최적화된 설계를 적용, 사업을 수행하고, 나아가 성공적인 광케이블 구축을 통해 추가적으로 스마트에너지, 기업·공공가치 향상, 재난·안전 분야 등 다양한 미래융합 분야의 협업기회를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윤경림 부사장은 “이번 사업은 KT가 가진 통신망 설계·구축·운영기술로 필리핀 뿐만 아니라 인근 국가 전역에 KT의 기술력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ICT 강국의 위상을 알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조계종 신도들, 밀운 전 혁신위원장 복직 호소…“종단 질서 바로 잡아달라”
조계종 일부 신도들이 밀운 전 교권자주 및 혁신위원장의 사퇴를 강력하게 반대한다며 복직해 흐트러진 종단의 질서를 바로 잡아달라고 호소했다. 설정 총무원장을 지지하는 불자들의 모임인 ‘설정 총무원장님을 사랑하는 불자들’은 9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앞에서 성명서를 내고 “밀운 스님께서는 ‘종단은 종헌·종법에 따라 바르게 운영돼야 하며, 지금과 같은 여론재판에 밀려 총무원장이 퇴진해서는 안 된다’는 지극히 당연한 말씀을 하신 것”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를 마치 설정 스님을 비호하는 발언으로 왜곡하는 현 상황을 지켜보는 우리 선량한 불자들은 심히 유감스럽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들은 “종정 예하께서는 이미 ‘사부대중과 국민 앞에 한점 의혹없이 소상히 소명해 밝히도록’ 하교하셨음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종단제도권에서 엄중하고도 질서있는, 명예로운 퇴진이 동시에 수반돼야 한다’고 하교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희 선량한 불자들은 조사가 아직 제대로 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온갖 의혹만 갖고 설정 스님을 퇴진하게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 더구나 조사를 앞둔 시점에서 혁신위원장 밀운 스님의 사임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종단의 안정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