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 흐림동두천 10.7℃
  • 맑음강릉 12.6℃
  • 구름많음서울 10.9℃
  • 맑음대전 8.5℃
  • 맑음대구 9.2℃
  • 맑음울산 10.8℃
  • 맑음광주 9.8℃
  • 맑음부산 11.8℃
  • 맑음고창 7.6℃
  • 맑음제주 11.8℃
  • 구름많음강화 10.9℃
  • 흐림보은 5.3℃
  • 맑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7.0℃
  • 맑음거제 9.9℃
기상청 제공

정치


[한국갤럽] 문 대통령 지지율 58%…최저치 경신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60% 밑으로 떨어졌다는 또 다른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10일 한국갤럽이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95% 신뢰수준, 표준편차 ±3.1%p)한 결과 문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2%p 하락한 58%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부정 평가는 같은 기간 2%p 상승한 31%였고, 11%는 의견을 유보(어느 쪽도 아님 4%, 모름·응답거절 7%)했다.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 긍정 평가는 6월 지방선거 이후 8주 연속 하락하면서 취임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고, 처음으로 50%대를 기록했다.

 

전날 리얼미터 조사(자세한 조사 개요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에서도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58%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지지정당별로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률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85%, 정의당 지지층 73%로 높은 수준을 보였지만,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는 긍정률(15%·34%)보다 부정률(76%·60%)이 더 높았다.

 

무당층의 경우 대통령 직무 긍정률 32%, 부정률 42%를 기록, 3주 연속 부정률이 긍정률을 앞섰다.

 

대통령의 직무 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이유로 ▲북한과의 대화 재개(13%)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12%)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9%) ▲개혁·적폐 청산·개혁 의지(8%) 등이 꼽혔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40%로 가장 많았고, ▲최저임금 인상(10%) ▲대북 관계·친북성향(8%)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6%)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갤럽은 “지방선거 이후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 이유에서 ‘경제·민생 문재 해결 부족’이 계속 40% 안팎을 차지하는 가운데, 최저임금, 원전 정책, 일자리, 난민 등 쟁점들이 더해지고 심화되며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향후 1년 경기·살림상이 등 경제전망에서도 3개월 연속 비관론이 낙관론을 앞서고 격차 또한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문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역대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보다 비교적 높은 것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34%였고, 이명박 전 대통령 27%, 박근혜 전 대통령 50%였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40%(전주 대비 1%p↓), 자유한국당 11%, 바른미래당 5%, 정의당 16%(전주 대비 1%p↑)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지난 대선 이후 가장 낮은 것으로, 6월 지방선거 이후 8주 연속 감소하면서 40%에 턱걸이했다.

 

정의당은 창당 이래 최고 지지율을 또 한 번 경신했다.

 

무당층은 26%였다.

 

한편, 향후 1년 경기, 살림살이, 실업자, 노사분쟁, 국제분쟁 등 경제전망에 대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44%가 ‘나빠질 것’이라고 답했다.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은 17%에 불과했고, 32%는 ‘비슷할 것’이라고 봤다.

 

또한 실업자가 ‘증가할 것’이라는 응답은 56%였고, ‘감소할 것’ 18%, ‘비슷할 것’ 19%로 나타나 향후 경제에 대해 대체로 부정적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배너


노량진 신시장 마지막 입주신청서 접수마감 … 127개소 제출
수협이 9일 오후 17시로 구시장에서 이전을 거부하던 상인들을 대상으로 신시장 이전을 위한 입주신청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258개 소매점포 가운데 127개소가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수협은 오는 17일까지 신시장 이전을 위한 업무 지원절차를 마무리 짓고 노량진수산시장 정상화에 매진할 방침이다. 수협 관계자는 “이전 신청접수자에 대한 후속 지원업무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약속된 지원책들은 충실히 이행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수협측은 오늘(9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신시장으로의 이전을 거부하는 상인측 주장에 답했다. 먼저 비싸진 임대료 주장에 대해서는 “현대화시장 임대료를 평균적으로 환산하면 하루 1만3천원 꼴이고 일일 평균 매출액은 82만원선으로, 연간으로 환산할 경우 평균적으로 임대료 487만원당 2억9천9백만원의 매출을 보여 매출액에서 임대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불과 1.6%선에 불과하다”고 답했다. 수협측은 노량진 현대화시장은 점포의 목에 따라 A, B, C 등급으로 세분화해 임대료를 부과해, 최고 등급인 A등급일 경우 일일 임대료가 2만3천원, B등급 1만5천원, C등급 8천원 선이라고 밝혔다. 판매자리 면적이 좁아졌다는 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