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6 (토)

  • 구름많음동두천 6.9℃
  • 구름많음강릉 8.0℃
  • 구름많음서울 7.4℃
  • 구름많음대전 10.5℃
  • 구름조금대구 12.1℃
  • 맑음울산 11.8℃
  • 맑음광주 11.9℃
  • 맑음부산 11.0℃
  • 맑음고창 9.1℃
  • 맑음제주 11.9℃
  • 구름많음강화 6.1℃
  • 흐림보은 9.0℃
  • 구름조금금산 9.8℃
  • 맑음강진군 11.0℃
  • 구름많음경주시 12.8℃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기업


진에어, 면허취소 위기 넘겨…“신규노선 허가 제한 등 제제”

진에어가 항공운송사업 면허취소 위기를 넘겼다. 다만, 일정 기간 신규노선 허가를 제한하고, 신규 항공기 등록 및 부정기편 운항허가를 제한하는 등의 제재를 받게 됐다.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불법 등기이사 재직으로 항공법을 위반한 진에어에 대한 면허취소 여부를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면허를 취소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면허취소로 달성 가능한 사회적 이익보다 이로 인한 근로자 고용 불안정, 예약객 불편, 소액주주 및 관련 업계 치해 등 부정적인 사회경제적 파급 효과가 크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다.

 

외국인의 국내 항공산업 지배를 막기 위한 법 취지인데 비해 외국인 임원으로 인해 항공주권침탈이라는 실체적 법익 침해가 있었다고 보기 어렵고, 장기간 정상 영업 중인 항공사의 면허를 취소할 경우 오히려 근로자의 고용불안 소비자 불편 소액주주 손실 등 항공산업 발전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매우 크다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현재는 그 결격사유가 해소된 점도 면허 유지가 훨씬 이익이라는 판단에 힘을 실었다는 설명이다.

 

다만, ‘갑질 경영’ 논란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서는 일정 기간 신규노선 허가를 제한하고, 신규 항공기 등록 및 부정기편 운항허가를 제한하는 등 제재를 가하기로 했다.

 

김 제2차관은 “이러한 제재는 진에어가 청문 과정에서 제출한 ‘항공법령 위반 재발방지 및 경영문화 개선대책’이 충분히 이행돼 진에어의 경영 행태가 정상화 됐다고 판단될 때까지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갑질 경영’ 논란을 빚었던 조현민 전 진에어 부사장이 미국 국적을 갖고 있으면서도 항공사 등기임원으로 재직, 항공법을 위반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진에어는 항공운송사업 면허취소 위기에 놓였었다.

 

국토부는 조 전 부사장이 미국 국적자(미국 이름 조 에밀리 리)이면서도 2010년 3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진에어 등기임원으로 재직했던 사실이 올해 4월 알려지자 진에어에 법적 책임을 묻기 위해 청문 절차를 진행하고, 전문가 법리검토, 면허자문회의 등을 거쳤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