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1.9℃
  • 흐림강릉 11.5℃
  • 서울 11.4℃
  • 대전 14.3℃
  • 대구 14.9℃
  • 울산 16.6℃
  • 흐림광주 17.1℃
  • 부산 16.9℃
  • 흐림고창 16.2℃
  • 제주 19.8℃
  • 흐림강화 11.8℃
  • 흐림보은 14.2℃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정보


차안에 생수병, ‘火車’ 원인 된다

현대‧기아차, 11월 말까지 8년 지난 노후 차량 무상점검 실시

 

최근 잇따른 BMW 차량 화재에 따라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는 가운데 차 안에 생수병을 두는 것만으로도 화재가 발생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출고한 지 8년이 지난 차량을 대상으로 지난 20일부터 11월 말까지 석 달 간 전국 서비스거점에서 ‘노후 차량 고객안심 무상점검 서비스’를 한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현대차는 전국 22개 서비스센터와 1,400여 개 블루핸즈에서, 기아차는 전국 18개 서비스센터와 800여 개 오토큐에서 노후 차량에 대해 안심점검 서비스를 무상으로 실시하고 있다.

 

무상점검에서는 ▲오일 및 냉각수 누유 여부 ▲엔진룸 내 오염 및 이물질 ▲연료, 오일 계통 연결부 누유 여부 ▲전기 배선 손상 여부 ▲전기장치 임의설치 및 개조에 따른 차량 상태 등을 확인한다.

 

 

현대차는 또 무상점검을 위해 블루핸즈를 찾은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 화재를 예방하기 위한 주의사항을 안내하고 있다.

 

특히 물이 들어있는 투명한 생수병을 실내에 보관하면 햇빛에 의한 돋보기 역할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외에도 마른 풀밭 주변에서 장시간 시동을 켜놓거나, 여름철 보조배터리 등을 차량 내 보관하면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송도 불법주차 사례 막는다’...우원식, 무개념 주차 방지법 발의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차량으로 주차장 입구를 막는 등의 ‘무개념 주차’를 방지할 수 있는 자동차관리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8일 밝혔다. 현행법은 자동차의 소유자 또는 점유자가 정당한 사유 없이 자동차를 도로나 타인의 토지에 방치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사유지 내 본인 소유 자동차를 무단으로 방치해 다른 차의 운행을 방해하는 경우는 처벌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미비하다. 얼마 전 송도와 공릉동에서 차량으로 주차장 입구를 막아 사회적 공분을 사는 사건이 발생했다. 송도 사건은 사유지에 주차한 차량이라 처리할 수 없어 해당지역 주민들이 직접 옮기면서 차량 통행이 가능해졌다. 또 공릉동 사건은 지자체장의 처분을 통해 차량을 옮기면서 일단락됐다. 이에 우 의원은 현행법상 자동차를 강제 처리할 수 있는 범위에 ‘정당한 사유 없이 자동차를 본인 소유의 토지에 임의로 고정시켜 다른 자동차의 운행을 방해하는 행위’를 추가하는 개정안을 발의했다. 우 의원은 “이번 개정안 발의는 한 사람의 ‘갑질’로 피해보는 다수의 국민을 지킬 수 있는 법안”이라며 “주민들의 불편을 지자체에서 직접 해결하는 범위가 늘면서 지자체의 역할이 강화될 것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