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7 (금)

  • 맑음동두천 22.5℃
  • 흐림강릉 23.5℃
  • 구름조금서울 22.6℃
  • 구름많음대전 24.8℃
  • 흐림대구 21.8℃
  • 울산 20.8℃
  • 박무광주 21.5℃
  • 부산 20.3℃
  • 흐림고창 22.8℃
  • 흐림제주 24.8℃
  • 맑음강화 21.8℃
  • 구름많음보은 22.5℃
  • 구름많음금산 24.2℃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21.1℃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정치


[한국갤럽]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49%…취임 이후 처음 40%대

최저임금·일자리·소득주도성장 논란·부동산 시장 불안정 등 악영향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50%대가 붕괴되며 취임 이후 처음으로 40%대로 떨어졌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7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지난주보다 4%p 떨어진 49%로 나타났다.

 

긍정평가 이유로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16%)', '대북·안보 정책(11%)', '최선을 다한다·열심히 한다(10%)'가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반면 '문 대통령이 직무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42%로 지난주보다 4%p 상승했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41%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갤럽은 "문 대통령 취임 1년 4개월 만에 처음으로 직무 긍정률과 부정률 격차가 10%p 이내로 줄었다"며 "지방선거 이후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 이유에서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 비중이 줄곧 40% 안팎을 차지하는 가운데 최저임금, 일자리, 소득주도성장 논란, 부동산 시장 불안정 등이 심화되며 나타난 현상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갤럽이 지난주 실시한 주요 분야별 정책 평가에서도 현 정부가 경제·고용·노동 정책을 '잘못하고 있다'는 의견이 50%를 웃돌았다. 또 매월 초 조사하는 향후 1년 경기·살림살이 등 경제 전망에서도 4개월 연속 비관론이 낙관론을 앞섰다.

 

이번 여론조사는 8월28일부터 8월30일까지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응답률은 13%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급식 케이크 먹고 학생 1,592명 집단 식중독…추가 환자 발생 가능성↑
학교 급식으로 나온 케이크를 먹은 학생들이 집단으로 식중독 증상을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6일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교육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부산 7개 학교 669명 ▲경남 7개학교 304명 ▲전북 6개 학교 293명 ▲대구 4개 학교 171명 ▲경북 3개 학교 124명 ▲경기 1개 학교 31명 등 전국 6개 지역 총 28개 학교에서 1,592명의 학생이 급식으로 나온 초코케이크를 먹고 식중독에 걸렸다. 이에 식약처는 해당 제품의 판매를 잠정 중단하고, 전국 모든 학교의 영영사에게 해당 제품 정보를 문자(식중독 조기경보시스템)로 공유, 급식 메뉴로 제공되지 않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학생들이 먹은 초코케이크는 식품제조가공업체인 ‘더블유원 에프앤비’가 만든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으로, 영하 18도에서 유통되고, 해동 후 가열하지 않고 바로 섭취하는 식품이다. 해당 업체는 식약처로부터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해썹) 인증을 받은 곳. 식약처의 인증을 받은 업체에서 만든 케이크가 문제가 된 만큼 식약처의 식품안전관리에 구멍이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케이크의 유통은 풀무원 계열사인 ‘풀무원 푸드머스’가 맡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