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14.6℃
  • 맑음강릉 16.6℃
  • 연무서울 14.3℃
  • 구름많음대전 14.2℃
  • 구름조금대구 15.2℃
  • 구름조금울산 16.8℃
  • 연무광주 15.0℃
  • 맑음부산 16.5℃
  • 구름조금고창 13.8℃
  • 구름많음제주 15.8℃
  • 맑음강화 13.8℃
  • 구름많음보은 13.4℃
  • 구름많음금산 13.0℃
  • 구름조금강진군 14.8℃
  • 구름조금경주시 16.2℃
  • 구름조금거제 15.9℃
기상청 제공

경제


중기 취업 신입사원 10명 중 3명 ‘조기퇴사’

조기퇴사 이유 1위 “낮은 연봉”

 

올해 중소기업에 취업한 신입사원 10명 중 3명은 조기 퇴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8일 잡코리아가 8월31일부터 지난 5일까지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한 국내 중소기업 인사담당자 2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7.9%가 ‘채용했던 신입사원 중 퇴사한 직원이 있다’고 밝혔다.

 

이들 중 신입사원 평균 퇴사율은 30.2%였다.

 

퇴사가 가장 많았던 직무(복수응답)는 ‘영업직(26.4%)’이었다.

 

다음으로 ▲판매·서비스(19.6%) ▲생산·현장직(17.6%) ▲고각상담·TM(12.8%) ▲IT·정보통신직(12.2%) 등 순으로 회사를 떠난 직원이 많았다.

 

신입사원들이 퇴사하는 이유(복수응답)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은 ‘연봉이 낮아서(38.5%)’였다.

 

이어 ▲직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25.7%) ▲실제 업무가 생각했던 것과는 달라서(23.0%) ▲회사에 비전이 없다고 생각해서(21.6%) ▲중복 입사지원했던 다른 기업에 취업이 확정돼서(17.6%) ▲막상 일을 해보니 업무 강도가 너무 높아서(16.2%) 등 순이었다.

 

그 외 ▲야근이 많아서(7.4%) ▲복리후생이 만족스럽지 않아서(7.4%) ▲상사·동료들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5.4%) 등의 이유도 있었다.

 

관련해서 설문조사에 참여한 중소기업 인사담당자의 86.2%는 ‘직원 채용 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응답했고, 적합한 지원자가 없을 때에는 ‘채용기간을 연장해 지원자를 더 모집한다(복수응답)’는 응답이 61.7%로 가장 많았다.

 

▲업계 지인의 추천(41.5%) ▲사내 직원 추천(35.1%) ▲학교 취업정보실에 연락(18.1%)을 통해 추천을 받아 채용을 진행하는 경우도 많았다.

 

반면, 9.6%의 기업은 아예 채용을 포기하는 경우도 있었다.

 

변지성 잡코리아 팀장은 “입사 후 조기퇴사나 너무 잦은 이직은 오히려 경력관리에 있어 좋지 않다”며 “실제 신입사원들의 조기퇴사 사유를 보면 연봉 외에 직무가 맞지 않거나 상이한 업무 때문인 경우가 많은데, 입사를 결정하기 전 지원한 직무에 대해 철저하게 분석하고 판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교사와 강제로 블루스 춘 교장, 대법원 유죄 확정…학생 성추행 묵인도 인정
서울 서대문구의 한 고등학교 교장이 교사의 학생 강제추행 사실을 보고 받고도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은 직무유기라는 대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이 교장은 또 회식 자리에서 교사를 성추행 사실도 인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9일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과 직무유기 혐의로 기소된 전 고등학교 교장 선모씨(58)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선씨는 지난 2013년 1월 학교 교직원 연수 중 노래방에서 교사의 거부에도 강제로 팔을 잡고 상체를 껴안으며 블루스를 추려고 했다. 또 2014년 6월에는 교사가 여학생을 강제추행 했고, 이를 촬영한 동영상까지 있다는 보고를 받고도 필요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1심과 2심은 업무상성추행 혐의에 대해선 "피고인과 피해자의 지위, 나이, 관계에 비추어 업무상위력이 인정되고, 피해자가 원하지 않는 내색을 했지만, 피해자를 잡아끌어 팔로 강하게 감싸고 계속 블루스를 추었다"며 "피해자의 몸과 접촉이 있었던 점 등에 비추어 강제추행에 해당한다"고 판결했다. 또 직무유기 혐의는 "학교장은 성추행 사건 발생 시 진상조사 등 조처를 할 직무상 의무가 있지만 진상 조치 등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