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2.0℃
  • 구름많음서울 23.7℃
  • 구름조금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22.6℃
  • 구름많음광주 21.8℃
  • 구름많음부산 23.9℃
  • 흐림고창 22.2℃
  • 흐림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0.8℃
  • 구름조금금산 22.1℃
  • 구름많음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사건


경기도‧어린이집 정면충돌...“회계관리시스템 철회하라”

11일 오전 경기도청 앞 대규모 집회 열려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을 놓고 갈등을 빚어오던 경기도와 관내 어린이집 단체가 결국 정면으로 충돌했다.

 

경기도 어린이집연합회 관계자 1,000여명(주최 측 추산)은 11일 오전 경기도청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경기도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의무도입을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도는 도 금고를 운영하는 신한은행, 농협과 컨소시엄을 꾸려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을 개발, 지난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28억여 원의 시스템 구축비용 등은 두 은행에서 전액 부담했다. 무료보급 대상은 국공립 어린이집 등 700여 곳으로 나머지 민간어린이집 1만여 곳은 사용을 권장하기로 했다.

 

그러나 경기도 어린이집 종사자들은 시스템 의무도입이 현장실정에 맞지 않는 탁상행정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주거래 은행을 바꾸면서 그동안 받아오던 혜택이 없어짐은 물론 새 시스템의 복잡한 사용법으로 업무가 과중된다는 것이다. 이미 정보공시 제도를 통해 투명성이 확보된 마당에 투명한 회계를 핑계 삼아 편협한 족쇄정책을 펼치려 한다는 주장이다. 

 

또 지금은 국공립 어린이집 등만을 대상으로 하지만 결국 사업성 등을 이유로 민간어린이집까지 의무도입을 강제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한편 일부 경기도 의원들도 이와 관련된 문제를 지적하고 있다. 성준모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의원은 지난달 30일 도정질의를 통해 “민간회사인 농협과 신한은행이 자기돈 28억을 들여 회계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무료로 배포하는 것이 타당 하느냐”며 “나중에 농협과 신한은행만을 주거래은행으로 하겠다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배너


경기도‧어린이집 정면충돌...“회계관리시스템 철회하라”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을 놓고 갈등을 빚어오던 경기도와 관내 어린이집 단체가 결국 정면으로 충돌했다. 경기도 어린이집연합회 관계자 1,000여명(주최 측 추산)은 11일 오전 경기도청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경기도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의무도입을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도는 도 금고를 운영하는 신한은행, 농협과 컨소시엄을 꾸려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을 개발, 지난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28억여 원의 시스템 구축비용 등은 두 은행에서 전액 부담했다. 무료보급 대상은 국공립 어린이집 등 700여 곳으로 나머지 민간어린이집 1만여 곳은 사용을 권장하기로 했다. 그러나 경기도 어린이집 종사자들은 시스템 의무도입이 현장실정에 맞지 않는 탁상행정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주거래 은행을 바꾸면서 그동안 받아오던 혜택이 없어짐은 물론 새 시스템의 복잡한 사용법으로 업무가 과중된다는 것이다. 이미 정보공시 제도를 통해 투명성이 확보된 마당에 투명한 회계를 핑계 삼아 편협한 족쇄정책을 펼치려 한다는 주장이다. 또 지금은 국공립 어린이집 등만을 대상으로 하지만 결국 사업성 등을 이유로 민간어린이집까지 의무도입을 강제할 것이라는 우려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