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8 (월)

  •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8.0℃
  • 맑음서울 4.0℃
  • 구름조금대전 3.8℃
  • 맑음대구 5.3℃
  • 맑음울산 5.9℃
  • 구름조금광주 5.2℃
  • 맑음부산 9.0℃
  • 구름많음고창 1.1℃
  • 구름조금제주 8.0℃
  • 맑음강화 3.5℃
  • 구름많음보은 -1.3℃
  • 구름조금금산 0.7℃
  • 구름조금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2.1℃
  • 맑음거제 6.1℃
기상청 제공

정치


김현아 “유은혜, 국민세금으로 남편회사 직원월급 챙겨줘”

유 후보자 측 연락 안 돼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가 남편회사의 사내이사를 자신의 7급비서로 채용하면서 국가공무원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국회 인사과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통해 유 후보의 7급비서인 오비서가 유 후보의 남편 장씨가 대표로 있는 천연농장의 사내이사로 등재되어 있는 오씨와 동일인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등기부등본을 확인한 결과 2012년 천연농장 설립 당시 오씨는 초대 대표이사였고 유 후보자의 남편 장씨가 대표이사직을 맡으면서 대표직을 넘기고 사내이사로 등재됐다”며 “비슷한 시기인 19대 국회부터 유 후보의 7급비서로 등록돼 현재까지 겸직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현행 국가공무원법 64조는 ‘공무원은 공무 외에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업무에 종사하지 못하며 소속 기관장의 허가 없이 다른 직무를 겸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며 “유 후보는 법을 위반해 남편의 회사직원을 버젓이 본인의 비서로 채용했고, 오 비서는 ‘국회의원 유은혜 후원회’의 후원회장을 맡는 등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들은 군대 안보내고 딸은 초등학교 좋은 곳 보내려고 위장전입하고 남편 사업 돕겠다고 국민 세금으로 남편회사 직원 월급까지 챙겨준 유 후보자는 좋은 엄마와 좋은 아내로 남길 바란다”며 “대한민국의 백년대계를 책임져야 할 교육부장관은 물론 정치인으로서도 뻔뻔하고 염치없는 행동을 한 유 후보자는 책임지고 물러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런 내용에 대한 유 후보자 측의 해명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았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반도체 클러스터 들어서는 용인 원삼면 전역, 투기 막는다 …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
경기도가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대상지로 발표된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전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다고 17일 밝혔다. 경기도는 원삼면 전지역 60.1㎢에 대한 허가구역 지정이 경기도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지난 15일자로 의결됨에 따라 이를 18일 경기도 홈페이지에 공고 할 예정이다.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은 정부 또는 해당 지역 시·도지사가 부동산 투기를 사전에 차단할 필요가 있을 때 취하는 행정 조치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면 일정 면적 이상 토지를 거래할 때 반드시 해당 자치단체장으로 부터 허가를 받아야 한다.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은 공고한 날부터 5일 후 효력이 발생하기 때문에 오는 23일부터 2022년 3월 22일까지 이 구역에서 토지를 거래하려면 용인시에 허가를 받아야 한다. 허가를 받지 않고 계약을 하거나 부정한 방법으로 허가를 받을 때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한다. 도 관계자는 “원삼면 일원은 올 초부터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입지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투기목적을 가진 사람들의 방문이 급등하는 등 부동산 투기 조짐이 보이는 곳”이라며 “원삼면은 물론 주변지역에 대한 거래동향 등 지속적인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