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0.4℃
  • 흐림강릉 11.3℃
  • 서울 10.9℃
  • 대전 13.2℃
  • 대구 13.5℃
  • 울산 13.9℃
  • 광주 13.6℃
  • 부산 15.8℃
  • 흐림고창 14.4℃
  • 제주 17.7℃
  • 흐림강화 10.8℃
  • 흐림보은 12.6℃
  • 흐림금산 10.9℃
  • 흐림강진군 15.7℃
  • 흐림경주시 13.3℃
  • 흐림거제 15.3℃
기상청 제공

이슈


평양에서 만난 남북 경제인, 리용남 北 내각부총리 “평화 번영 위한 지점 같다”

… 주목받는 남북경협, 남측 경제인 각각 주력사업 소개 등

 

역사적인 3차 남북정상회담이 평양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특별수행원으로 방북단에 합류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등 4대 그룹 관계자 및 경제단체 인사들이 첫날인 18일 평양시 중구역 인민문화궁전에서 리용남 북한 내각부총리, 방강수 민족경제협력위원장 등과 면담했다.

 

리용남 북한 내각부총리가 북한의 외자유치, 대외경제협력을 총괄하고 있는 만큼 이번 정상회담에서 국내 경제인들과의 만남이 ‘새로운 남북경협’ 논의에 속도를 붙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미국이 북한의 ‘구체적인 비핵화’ 움직임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에서, 보다 진전된 남북경협 논의는 북한의 구체적인 비핵화 움직임을 위한 결단을 앞당길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이날 남북 경제인들은 리용남 북한 내국부총리를 비롯한 북측 인사들이 먼저 도착해 남측 경제인들을 맞이하면서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이 자리에서 리용남 내각부총리는 “오늘 이렇게 처음 뵙지만 다 같은 경제인이고, 통일을 위한 또 평화 번영을 위한 지점이 같아 마치 구면인 것 같다. 정말 반갑다”면서 환대했다.

 

이에 남측의 김현철 경제보좌관은 “공항에 도착해서 제가 제일 인상 깊게 느꼈던 것은 ‘자주 통일’이라는 구호 뿐 아니라 ‘평화 번영’이라는 구호가 많이 있었다”면서 “그래서 과거와는 다르게 남북이 같이 평화와 번영을 구가할 수 있는 그런 따듯한 마음을 느낄 수가 있었다”고 답했다.

 

남측 경제인들은 먼저 인사말을 통해 각자의 주력사업 소개를 하며 경제협력을 이야기했다.

 

먼저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2007년 기업인들이 평양을 방문한 이후 11년 만에 다시 왔다”면서 “그 사이 남북관계도 여러 가지 변화가 많고, 할 일도 많다. 오늘은 공동의 번영을 위한 자리도 좋고, 인식의 거리를 좁히는 자리도 좋고, 그런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평양역 건너편에 새로 지은 건물에 ‘과학중심 인재중심’이라고 써져 있었는데, 삼성의 기본경영 철학이 ‘기술중심 인재중심’”이라며 “세계 어디를 다녀 봐도 한글로 그렇게 써져 있는 것을 본적이 없고, 한글로 된 것을 처음 경험했는데, ‘이게 한민족이구나’라고 느꼈다. 이번 기회에 더 많이 알고, 신뢰관계를 쌓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최태원 SK 회장은 “11년 만에 오니까 많은 발전이 있는 것 같다. 건물도 많이 높아졌지만 나무들도 많이 자라난 것 같고, 상당히 보기 좋았다”면서 “저희는 에너지와 통신, 반도체 분야를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도 “남북 교류가 남한 관광, 북한 관광 이렇게 따로 할 게 아니라 한반도 관광으로 민족 공동번영을 위한 관광을 했으면 좋겠다”면서 “교류가 본격화 되면 저희가 평양에서 함께하는 한반도 관광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손경식 CJ그룹 회장(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CJ는 식품, 물류 사업 등을 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북한 교류가 많아지고 같이 할 수 있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의 “한반도 평화가 정착돼 철도로 연결됐으면 좋겠다”는 말에는 리용남 내각부총리가 “철도협력이 제일 중요하고, 제일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앞으로 1년에 몇 번씩 와야 할 것”이라고 답하며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한편 평양남북정상회담 2일차인 오늘(19일) 경제인들은 황해북도 송림시 석탄리에 소재한 ‘조선인민군 122호양묘장’을 방문하고, 이어 평양 시내 소학교 및 학령 전 어린이 교육을 담당하는 교육자 양성기관 ‘평양교원대학’을 찾는다. 저녁에는 평양 시민이 자주 찾는 식당인 ‘평양대동강수산물식당’을 방문해 봄맞이 방에서 대통령 내외와 함께 식사를 하게 된다. 이후 평양시 중구역 능라도 소재 북한 최대 규모의 종합체육경기장 ‘5월1일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 예술공연을 관람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