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0.0℃
  • 구름조금강릉 14.0℃
  • 연무서울 11.0℃
  • 흐림대전 11.8℃
  • 구름많음대구 14.5℃
  • 구름많음울산 14.3℃
  • 흐림광주 12.2℃
  • 구름조금부산 14.1℃
  • 흐림고창 12.2℃
  • 제주 14.8℃
  • 흐림강화 11.0℃
  • 흐림보은 11.1℃
  • 흐림금산 11.4℃
  • 맑음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4.3℃
  • 구름조금거제 15.0℃
기상청 제공

이슈


최근 5년 외교부 사이버공격 하루 23건꼴, 보안시스템 10대 중 4대 교체시급

10건 중 4건은 중국發 IP

 

최근 5년 간 외교부를 대상으로 한 사이버 공격 10건 중 4건이 중국에서 시도된 것으로 나타났다. 박병석 의원(더불어민주당/대전서갑/5선)이 23일 외교부로 제출받은 “외교부 해킹 및 사이버공격 시도 탐지 현황”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7년 까지 외교부를 대상으로 한 사이버공격은 42,398건에 달했다.

 

이러한 사이버 공격 10건 중 4건(16,924건)은 중국發 IP를 사용하고 있었다. 2013년 1,890건이던 중국發 사이버 공격은 사드배치가 언급되던 2015년 3,649건으로 증가하다가, 사드배치가 완료된 2017년에는 6,941건으로 급증했다.

 

사드배치 여파로 2017년 중국의 디도스 공격 등 사이버 해킹이 급증했다. 한편 이러한 사이버 공격에 대비하기 위한 보안시스템 10대 중 4대가 내구연한이 초과된 것으로 나타났다.

 

침입차단시스템, 침입방지시스템, 통합위협관리시스템 등 보안시스템 470대 중 43.8%인 206대가 내구연한인 5년을 초과했다.

 

외교부는 내구연한이 초과된 206대 중 54대를 내년에 교체할 것이라며, 내구연한의 초과로 기능상의 문제는 없고 단지 교체시기가 도래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박병석 의원은 “최근 5년 간 하루 평균 23건의 사이버 공격이 행해지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사이버 공격에 대한 외교부의 대비가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 되지 않도록 최신장비의 도입 등 보다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