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13.5℃
  • 맑음강릉 14.8℃
  • 연무서울 12.9℃
  • 연무대전 13.5℃
  • 구름조금대구 14.7℃
  • 맑음울산 15.2℃
  • 연무광주 13.7℃
  • 맑음부산 15.4℃
  • 구름조금고창 13.3℃
  • 구름많음제주 15.3℃
  • 맑음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12.4℃
  • 구름조금금산 12.4℃
  • 구름조금강진군 13.9℃
  • 맑음경주시 14.7℃
  • 구름많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M포토] 차려지고 있는 추석차례상, 제수(祭需) 지방과 가정에 따라 달라

 

추석을 맞아 충북 청주시의 한 가정에 추석차례상이 차려지고 있다. 한쪽에는 오랜만에 빛을 본 제기가 정성스럽게 닦여 있다.

 

한편 추석차례상 차리는 방법 등에 대한 관심이 높은데, 사실 차례상을 차리는 진설(陳設)법은 정확이 “어떻게 해야 한다”고 공식적으로 정해놓은 법이 아니다. 몇몇 가문의 가례가 표준처럼 알려져 내려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설법은 매우 다양하며, 어느 방법이 옳다고 말하기 어렵다.

 

아울러 제사 음식을 제수(祭需)라고 하는데, 이 또한 지방과 가정에 따라 다르다. 차례는 가례(家禮)라고 해서 지방과 집안마다 다르기 때문에 여유가 되는 범위내에서 알맞게 지내는 것이 좋다.

 




배너
배너


교사와 강제로 블루스 춘 교장, 대법원 유죄 확정…학생 성추행 묵인도 인정
서울 서대문구의 한 고등학교 교장이 교사의 학생 강제추행 사실을 보고 받고도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은 직무유기라는 대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이 교장은 또 회식 자리에서 교사를 성추행 사실도 인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9일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과 직무유기 혐의로 기소된 전 고등학교 교장 선모씨(58)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선씨는 지난 2013년 1월 학교 교직원 연수 중 노래방에서 교사의 거부에도 강제로 팔을 잡고 상체를 껴안으며 블루스를 추려고 했다. 또 2014년 6월에는 교사가 여학생을 강제추행 했고, 이를 촬영한 동영상까지 있다는 보고를 받고도 필요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1심과 2심은 업무상성추행 혐의에 대해선 "피고인과 피해자의 지위, 나이, 관계에 비추어 업무상위력이 인정되고, 피해자가 원하지 않는 내색을 했지만, 피해자를 잡아끌어 팔로 강하게 감싸고 계속 블루스를 추었다"며 "피해자의 몸과 접촉이 있었던 점 등에 비추어 강제추행에 해당한다"고 판결했다. 또 직무유기 혐의는 "학교장은 성추행 사건 발생 시 진상조사 등 조처를 할 직무상 의무가 있지만 진상 조치 등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