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6.2℃
  • 흐림서울 11.4℃
  • 흐림대전 12.7℃
  • 구름많음대구 16.2℃
  • 맑음울산 16.0℃
  • 광주 12.8℃
  • 맑음부산 14.9℃
  • 구름많음고창 13.1℃
  • 흐림제주 15.9℃
  • 흐림강화 11.9℃
  • 맑음보은 12.9℃
  • 흐림금산 11.7℃
  • 구름조금강진군 14.4℃
  • 맑음경주시 16.3℃
  • 구름조금거제 16.0℃
기상청 제공

부동산


20채 이상 소유한 임대사업자, 전국 8,691명

서울 2,251명, 경기도 2,062명 절반

 

전국에 집을 20채 이상 소유한 임대사업자가 8,00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8년 8월 기준 전국에 20가구 이상을 소유한 임대사업자는 8,691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임대사업자 전체 2.5% 수준이다.

 

고가 주택이 많은 서울과 경기도의 주택임대사업자가 각각 2,251명, 2,062명으로 집 20채 이상 보유한 임대사업자의 절반에 달했다. 다음은 부산 1,508명, 광주 414명, 충남 315명 순이었다.

 

3채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 임대사업자도 전체의 26.6%인 9만999명으로 나타났다. 서울이 3만4,446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기도 2만3,688명, 부산 7,194명, 인천 3,302명, 충남 3,051명 순이었다.

 

각 시도별 임대사업자 가운데 3채 이상 소유 사업자 비율로는 제주도가 전체 3,231명 중 1,330명(41.2%)으로 가장 높았으며, 전북 36.2%(5,075명 가운데 1,838명), 충남 35.3%(8,647명 가운데 3,051명), 광주 31.6%(7,216명 중 2,278명), 부산 31.5%(22,825명 중 7,194명) 순이었다.

 

민 의원은 "국토교통부의 오락가락하는 임대사업자 등록 정책으로 사업자는 물론 일반 국민들도 큰 혼란을 겪고 있다"며 "임대사업자 등록이 다주택자의 부동산 투기로 악용되지 않도록 철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