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1℃
  • 구름조금강릉 14.6℃
  • 흐림서울 11.3℃
  • 대전 11.5℃
  • 흐림대구 14.6℃
  • 구름많음울산 16.6℃
  • 흐림광주 12.5℃
  • 구름많음부산 14.8℃
  • 흐림고창 13.0℃
  • 흐림제주 15.9℃
  • 구름조금강화 13.1℃
  • 흐림보은 11.2℃
  • 흐림금산 11.8℃
  • 흐림강진군 13.5℃
  • 흐림경주시 14.7℃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정치


[리얼미터] 문 대통령 지지율 소폭 하락 62.7%…유은혜 논란 영향

민주당 45.6%·한국당 20.7%·정의당 7.9%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상승세가 꺾이며 소폭 하락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8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1주일 전보다 2.6%p 내린 62.7%로 나타났다.

 

'국정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3%p 오른 31.6%였다. '모름·무응답'은 1.3%p 증가한 5.7%였다.

 

리얼미터는 "급격한 지지율 상승 직후 나타나는 자연적 조정 효과와 더불어, 유은혜 신임 교육부 장관을 둘러싼 여야 대정부질문 대립, 여전히 상존하고 있는 경제·민생 불안감이 관련 언론보도의 증가와 함께 다시 조금씩 표면화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부산·울산·경남(PK)과 충청권, 경기·인천, 호남, 50대와 60대 이상, 20대, 중도층과 진보층, 무당층과 한국당 지지층에서는 하락한 반면, 대구·경북(TK)과 서울, 30대, 보수층에서는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전부보다 0.3%p내린 45.6%를 기록했다. 민주당은 부산·울산·경남(PK)과 호남, 20대와 50대 이상, 중도보수층에서는 하락한 반면, 대구·경북(TK)과 수도권, 40대와 30대, 보수층과 진보층에서는 상승했다.


자유한국당은 3.7%p 오른 20.7%를 기록하며 지난 2주 동안의 내림세가 멈추고 반등에 성공하며 다시 20% 선을 회복했다. 한국당은 충청권, PK와 TK 등 영남권, 수도권, 2030세대와 60대 이상 등 모든 연령층, 중도보수층과 중도층, 진보층 등 거의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다.

 

정의당은 2.3%p 내린 7.9%, 바른미래당은 0.3%p 오른 6.0%를 기록했고, 민주평화당은 0.2%p 내린 2.9%로 다시 2%대로 하락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CBS의 의뢰로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003명을 대상으로 조사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 응답률은 7.9%다. 그 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배너


주승용 “음주운전 근절 윤창호법, 정기국회서 반드시 통과시켜야”
주승용 국회부의장은 9일 “이번 정기국회에선 음주운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소위 ‘윤창호법’을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변했다. 주 부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음주운전 근절을 위한 정책세미나’에서 “국회가 입법에 소홀했고 통과되지 않았기 때문에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식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자료를 보니 최근 3년간 음주운전 사고 재범률은 43%다. 음주운전해서 사고 낸 사람 둘 중에 한명은 또 다시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낸다는 얘기”라며 “하루 평균 4건의 뺑소니 음주운전 사고가 발생해 7명의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 부의장은 “이토록 음주운전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원인은 솜방망이 처벌 때문”이라며 “북유럽은 한번이라도 음주운전에 적발되면 신세를 망치기 때문에 한 잔만 마셔도 운전할 생각을 못하는데, 우리나라는 처벌이 관대하다보니 음주사고 낸 사람 둘 중 한명은 또 음주사고를 내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주 부의장은 국내 잦은 음주운전 사고발생 원인으로 현행 교통사고처리특례법(이하 교특법)도 한몫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교특법에 따르면 종합보험에 가입하면 사망사고를 내도 처벌받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