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6.2℃
  • 흐림서울 11.4℃
  • 흐림대전 12.7℃
  • 구름많음대구 16.2℃
  • 맑음울산 16.0℃
  • 광주 12.8℃
  • 맑음부산 14.9℃
  • 구름많음고창 13.1℃
  • 흐림제주 15.9℃
  • 흐림강화 11.9℃
  • 맑음보은 12.9℃
  • 흐림금산 11.7℃
  • 구름조금강진군 14.4℃
  • 맑음경주시 16.3℃
  • 구름조금거제 16.0℃
기상청 제공

금융


국민‧신한‧우리‧하나銀, 금융상품 61% 모바일 등 비대면 거래

이학영 의원 “디지털 소외계층 위한 대책 마련해야”

 

국민은행 등 4개 시중은행이 판매한 금융상품 10개중 6개는 인터넷이나 모바일을 통해 가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아 10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국민, 신한, 우리, 하나 등 4개 시중은행이 출시한 상품의 판매건수는 1,169만개다.

 

이중 인터넷이나 모바일 등을 활용한 비대면 판매건수는 719만4,861건으로 전체의 61.1% 비중을 차지했다. 반면 창구에서 판매한 상품은 449만9,677건으로 38.9% 수준이었다.

 

이들 4대 은행 거래고객은 올해 6월말 개인고객 기준으로 9,827만7,000명이다. 이중 인터넷뱅킹을 이용하는 고객 수는 6,725만4,000명(69%), 이용하지 않는 고객 수는 3,102만3,000명(31%)이다.

 

상품구성을 보면 지난 3년간 4대 시중은행이 출시한 전체 상품 291개중 모바일로만 가입이 가능한 모바일 전용상품은 64개(22%), 모바일 가입을 했을 때 우대금리 적용 등의 혜택을 부여하는 모바일 우대상품은 25개(8.6%)다.

 

 

이학영 의원은 “이런 추세가 계속되면 인터넷뱅킹을 사용하지 않는 디지털 소외계층의 금융접근성이 크게 감소한다”며 “지금부터 관련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