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맑음동두천 13.4℃
  • 흐림강릉 11.4℃
  • 서울 12.4℃
  • 구름많음대전 14.9℃
  • 대구 16.8℃
  • 울산 18.6℃
  • 광주 13.4℃
  • 부산 16.6℃
  • 흐림고창 13.9℃
  • 흐림제주 15.9℃
  • 구름많음강화 12.4℃
  • 흐림보은 15.5℃
  • 구름많음금산 15.4℃
  • 흐림강진군 15.3℃
  • 흐림경주시 18.4℃
  • 흐림거제 16.4℃
기상청 제공

정치


통일부 "개성공단 정수장 가동…개성시에 1일 1.5만톤 물 공급"

"개성시 주민 생활용수, 공단 내 정·배수장에 의존…인도적 차원 고려"

 

지난 9월 개성공단에 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개소되면서 개성공단 정수장이 재가동 됐다고 통일부가 10일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통일부 정례브리핑에서 "판문점선언 합의에 따라 공동연락사무소가 9월14일에 개소됐고, 거기 맞춰 정·배수장 시설도 일부 개·보수했다. 그에 따라 물도 공급이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개성 지역에 물 공급은 '월고저수지'에서 하는데 개성 시민뿐만 아니라 개성공단도 같은 취수원으로 활용해왔다"며 "공동연락사무소도 지금 같은 (월고저수지에서) 생활용수와 식수를 공급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백 대변인은 "월고저수지의 활용과 개성시 공급 등은 모두 남북 간의 합의에 근거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우리 측이 개성시에 대한 공급을 중단할 경우 북측 역시 월고저수지에서 정·배수장으로 공급되는 물 공급을 중단하게 되는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개성시 주민들이 생활용수를 개성공단 내의 정·배수장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에서 인도적인 차원도 고려한 것으로 이해해 달라"고 설명했다.

 

백 대변인은 연락사무소 개소 한 달 후에야 월고저수지의 이용과 정수장 재가동 사실을 공개한 것에 대해선 "감추거나 할 그런 사안은 아니었다"며 "정·배수장의 규모가 현재 1일 1,000톤~2,000톤 규모가 연락사무소 및 관련 시설에 공급이 되고 있고, 1일 1만 5,000톤가량이 개성시에 공급되고 있다. 정·배수 규모가 늘어날 경우에 전기료, 투입 약품 비용 등이 일부 증가하지만, 대부분 비용을 인건비 등이 차지하는 만큼 유의미한 비용 증가는 없다고 본다"고 전했다.

 

지난 8월 개성공단에 남측의 전기가 공급 때처럼 이번 정수장 재가동 역시 '대북제재 위반이 아니냐'는 지적에 백 대변인은 "공동연락사무소의 운영과 관련해 우리 측 인원들에 편의제공과 관련한 시설들을 개·보수해 운영해나가고 있다"며 "구체적으로 전기도 배전방식으로 한다는 것을 알려드렸다. 저희가 감춘 사실은 없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