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 (목)

  • 맑음동두천 10.9℃
  • 맑음강릉 13.8℃
  • 맑음서울 10.2℃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3.3℃
  • 구름조금울산 14.2℃
  • 구름많음광주 14.4℃
  • 구름많음부산 12.3℃
  • 흐림고창 13.2℃
  • 구름조금제주 17.1℃
  • 맑음강화 11.3℃
  • 맑음보은 12.1℃
  • 맑음금산 12.5℃
  • 구름많음강진군 15.5℃
  • 맑음경주시 13.6℃
  • 구름조금거제 14.8℃
기상청 제공

사회


朴 탄핵된 날, 집회 현장서 국민 4명 사망

조원진 “탄핵반대 외치다 돌아가신 애국국민에 대한 진상규명 반드시 있어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선고 집회현장에서 4명의 국민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이 경찰청과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아 11일 공개한 ‘3‧10 탄핵선고 집회에 대한 구급활동 내역’에 따르면, 지난해 3월10일 탄핵선고 집회현장에서 총 4명의 국민이 사망하고 63명의 국민이 부상으로 병원에 긴급 이송되는 등 총 76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조 의원은 특히 탄핵선고 집회에 관련해 경찰청과 소방청이 제대로 된 안전대책을 마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당시 경찰청은 ‘차단선과 경력운용 계획’을 세웠고, 소방청은 ‘소방안전종합대책’을 세웠는데 집회장소 인근에 턱없이 부족한 구급차와 구급인력을 배치했다는 주장이다.

 

종로소방서 구급대는 당일 12시9분 신고 된 응급상황에서 12시38분에 도착했고, 환자는 심정지로 사망했다. 또 12시16분에 신고 된 건도 12시28분에 도착했지만 환자는 결국 사망했다.

 

조 의원은 “탄핵선고 날 응급상황이 예상됨에도 경찰과 소방은 현장매뉴얼과 철저한 안전 및 응급대책을 준비하지 않았다”며 “억울한 국민이 현장에서 4명이나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고, 소방청 집계자료보다 더 많은 국민이 부상당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헌법이 보장하는 집회결사의 자유 속에서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고자 탄핵반대를 외치시다 돌아가신 4명의 애국국민에 대한 진상규명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배너


朴 탄핵된 날, 집회 현장서 국민 4명 사망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선고 집회현장에서 4명의 국민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이 경찰청과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아 11일 공개한 ‘3‧10 탄핵선고 집회에 대한 구급활동 내역’에 따르면, 지난해 3월10일 탄핵선고 집회현장에서 총 4명의 국민이 사망하고 63명의 국민이 부상으로 병원에 긴급 이송되는 등 총 76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조 의원은 특히 탄핵선고 집회에 관련해 경찰청과 소방청이 제대로 된 안전대책을 마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당시 경찰청은 ‘차단선과 경력운용 계획’을 세웠고, 소방청은 ‘소방안전종합대책’을 세웠는데 집회장소 인근에 턱없이 부족한 구급차와 구급인력을 배치했다는 주장이다. 종로소방서 구급대는 당일 12시9분 신고 된 응급상황에서 12시38분에 도착했고, 환자는 심정지로 사망했다. 또 12시16분에 신고 된 건도 12시28분에 도착했지만 환자는 결국 사망했다. 조 의원은 “탄핵선고 날 응급상황이 예상됨에도 경찰과 소방은 현장매뉴얼과 철저한 안전 및 응급대책을 준비하지 않았다”며 “억울한 국민이 현장에서 4명이나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고, 소방청 집계자료보다 더 많은 국민이 부상당했다”고 말했다. 그러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