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6℃
  • 구름조금강릉 14.1℃
  • 구름조금서울 13.2℃
  • 구름많음대전 13.1℃
  • 구름조금대구 14.7℃
  • 구름많음울산 14.6℃
  • 구름조금광주 14.7℃
  • 구름조금부산 15.9℃
  • 구름조금고창 13.9℃
  • 구름조금제주 16.8℃
  • 구름조금강화 13.0℃
  • 흐림보은 12.2℃
  • 구름많음금산 12.9℃
  • 맑음강진군 15.5℃
  • 구름조금경주시 14.6℃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제주 해군기지 건설로 제주도민 아픔 위로…평화 거점으로 만들 것"

해군 국제관함식 참석…"강정마을 주민들 고통과 상처 치유에 최선 다하겠다"

 

문 대통령이 11일 "제주도에 해군기지가 건설되면서 제주도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 위로한다. 강정마을 주민들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제주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며 "이곳 해군기지를 전쟁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곳 제주는 평화의 섬이다. 이념 갈등으로 오랜 시간 큰 고통을 겪었지만 강인한 정신으로 원한을 화해로 승화시킨 곳이다. 또 섬 전체가 유네스코 자연유산으로 지정될 정도로 아름다운 섬"이라며 "제주도의 평화정신이 군과 하나가 될 때 제주 국제관함식은 세계 해군의 화합과 우정을 나누는 축제를 넘어 인류평화와 번영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국제관함식을 계기로 국민과 함께하는 해군이 되어주길 당부드린다"며 "지역 주민과 해군이 상생하는 계기가 되어 새로운 관함식의 이정표로 남길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는 정전상태다. 남과 북은 이제 군사적 대결을 끝내기로 선언했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여정을 시작했다"며 "평화로 가는 길은 결코 순탄하지 않겠지만 대한민국은 그 길을 끝끝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화와 번영이라는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 강한 국방력"이라며 "그중에서도 해군력은 개방·통상 국가의 국력을 상징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해양강국은 대한민국의 미래이고, 대한민국 해군은 이순신 장군의 정신을 이어받은 최강의 해군"이라며 "나는 대한민국 해군이 한반도의 평화를 넘어 동북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강하게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