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금)

  • 맑음동두천 15.1℃
  • 맑음강릉 16.5℃
  • 맑음서울 16.5℃
  • 맑음대전 16.5℃
  • 맑음대구 16.2℃
  • 구름조금울산 17.2℃
  • 구름조금광주 16.9℃
  • 맑음부산 18.2℃
  • 맑음고창 16.8℃
  • 구름조금제주 16.9℃
  • 맑음강화 15.0℃
  • 맑음보은 16.6℃
  • 맑음금산 15.8℃
  • 구름많음강진군 17.7℃
  • 맑음경주시 18.4℃
  • 맑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정치


[한국갤럽] 문 대통령 국정지지율, 1%p 오른 65%…민주당은 5%p↓

민주당 43%·한국당 11%·정의당 10%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지지율이 대북 관계 개선 등 외교 성과로 60%대를 유지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12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전부보다 1%p 오른 65%로 나타났다.

 

긍정평가 이유로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42%)', '외교 잘함(12%)', '대북·안보정책(8%)' 등이 큰 비중을 차지했다.

 

반면 '문 대통령이 직무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25%로 전주보다 1%p 하락했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44%로 여전히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대북 관계·친북 성향'은 22%로 여전히 높았다.

 

갤럽은 "지지 정당별로 문 대통령 직무 긍정률을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90%, 정의당 지지층에서 74%로 높은 편이지만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긍정률(24%)보다 부정률(62%)이 높았다"며 "바른미래당 지지층과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의 대통령 직무 긍·부정률은 각각 44%·51%, 44%·37%로 긍·부정률 격차가 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정당 지지도에선 더불어민주당이 43%로 지난 조사보다 5%p 떨어졌다. 자유한국당은 전주와 같은 11%였고, 정의당은 1%p 오른 10%를 기록했다. 바른미래당은 1%p 오른 8%, 민주평화당 지난 조사와 같은 1%였다.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3%p가 늘어난 27%였다.

 

갤럽은 "민주당 지지도는 지난주까지 대통령 직무 긍정률과 연동됐지만 이번 주는 상반된 흐름을 보였다"며 "10일 시작된 국정감사를 통해 여당의 독자적 행보가 노출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0일부터 11일까지 전국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응답률은 13%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고시생모임, “로스쿨 옹호하는 조국 민정수석 경질하라”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모임(고시생모임)’이 12일 오전 11시20분께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민정수석 경질 촉구 기자회견’을 갖고 조 수석의 경질과 로스쿨 폐지를 요구했다. 고시생모임은 최근 조 수석이 로스쿨 제도를 옹호하며 법률신문에 기고한 ‘로스쿨의 ‘진화’를 위하여 뜻을 모아야’라는 기고문을 문제 삼고 반박했다. 조 수석은 기고문에서 로스쿨 제도 도입이 “대학교육의 황폐화와 40~50대까지 계속되는 ‘고시 낭인’ 현상, 법조계에 만연한 획일주의와 엘리트주의 등을 없애는데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들은 “로스쿨은 고액의 ‘변시 학원’으로 전락해 대학교육을 황폐화 시켰고, 고시 낭인은 ‘변시 낭인’으로 진화했다”며 “획일주의와 엘리트주의는 소위 말하는 스카이로스쿨 카르텔을 통해 더욱 공고화됐다”고 반박했다. 조 수석은 로스쿨 등록금이 비싸다는 비판에 “제도화된 장학금과 은행 대출을 활용하면서 3년 동안 공부를 하면 되는 로스쿨 제도가 비용 면에서 더 효율적”이라며 “2018년의 경우 전국 25개 로스쿨에 재학 중인 취약계층 학생 1019명이 등록금 전액을 지원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고시생모임은 “비싼 로스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