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6.2℃
  • 흐림서울 11.4℃
  • 흐림대전 12.7℃
  • 구름많음대구 16.2℃
  • 맑음울산 16.0℃
  • 광주 12.8℃
  • 맑음부산 14.9℃
  • 구름많음고창 13.1℃
  • 흐림제주 15.9℃
  • 흐림강화 11.9℃
  • 맑음보은 12.9℃
  • 흐림금산 11.7℃
  • 구름조금강진군 14.4℃
  • 맑음경주시 16.3℃
  • 구름조금거제 16.0℃
기상청 제공

정치


이통 3사 작년 현금성 자산 3조8,000억원…7년 새 2배 증가

박광온 의원, '한국거래소' 자료 분석 결과…"투자 여력 있어"

 

SKT와 KT, LGU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 3사의 현금성 자산이 7년 사이 2배로 급증하며 3조8,000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은 22일 한국거래소의 '코스피 상장사들의 연결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이동통신 3사의 현금성 자산은 작년 말 기준으로 3조8,358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0년 1조7,893억원의 2.1배 수준이다.

 

현금성 자산은 현금과 수표, 예금 등 자산으로, 소비자 등을 위한 투자 여력이 있음을 의미한다. 이들 이통 3사의 현금성 자산 증가율은 같은 기간 자산총액 증가율 45.3%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이통3사 가운데 현금성 자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SK텔레콤으로 작년 현금성 자산은 1조4577억원으로 2010년 3,575억원의 4.1배 증가했다. 7년간 1조1천2억원 증가하며 이통3사 현금성 자산 증가액 2조465억원의 절반을 웃돌았다. 같은 기간 SK텔레콤의 자산총액은 76.3%(14조4,688억원) 증가했다.


작년 말 기준으로 현금성 자산이 가장 많은 곳은 KT였다. KT의 현금성 자산은 1조9,282억원으로, 2010년 8,943억원의 2.2배로 늘었다. 7년간 KT의 자산총액은 22.7%(5조4,796억원) 늘었다.

 

LG유플러스는 작년 말 현금성 자산이 4,499억원으로 2010년 5,375억원보다 876억원 줄었지만 2008년 501억원에 비해서는 9배에 달했다. LG유플러스의 자산총액은 2010년 이후 40%(3조4,103억원) 증가했다.

 

이처럼 이통3사의 현금성 자산 증가율이 자산총액 증가율을 크게 웃돌면서 소비자를 위한 투자보다 곳간 채우기에 급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 의원은 "이동통신사들이 소비자를 위해 투자할 수 있는 여력은 있는 상황"이라며 "국민의 통신비 부담을 덜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고민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