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1.1℃
  • 흐림강릉 11.6℃
  • 서울 10.9℃
  • 대전 14.0℃
  • 대구 15.0℃
  • 울산 15.3℃
  • 흐림광주 16.8℃
  • 부산 17.3℃
  • 흐림고창 16.7℃
  • 제주 19.6℃
  • 흐림강화 11.7℃
  • 흐림보은 14.0℃
  • 흐림금산 12.8℃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정보


KT, 올 3분기 매출 5조9,485억·영업이익 3,695억원 기록

KT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5조9,485억원, 영업이익 3,695억원을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3분기와 비교했을 때 매출은 2.1%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무선 요금할인과 콘텐츠 서비스구입비 등이 늘면서 2.1% 감소했다. 순이익은 유무형자산손실 감소 영향으로 18.2% 증가했다.

 

KT는 통신시장 환경의 변화로 무선 서비스 매출이 감소했지만, 데이터 요금제 혁신에 따른 무선 가입자 순증세가 이어지고, 기가인터넷·IPTV 우량 가입자도 늘어 실적을 떠받쳤다고 설명했다.

 

무선 사업에서는 선택약정할인 가입자 증가와 취약계층 요금감면 영향으로 무선 서비스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2.5%, 직전분기대비 0.6% 감소한 1조6,574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일반이동통신(MNO) 가입자는 직전분기대비 20만4,000명 순증했다.

 

고객의 데이터 이용 패턴에 맞춰 혜택을 늘린 ‘데이터ON’ 요금제, 해외에서도 국내통화료가 적용되는 ‘로밍ON’ 요금제와 같은 혁신적 서비스가 시장의 호평을 받으며 가입자 증가의 밑거름이 됐다.

 

KT는 고객혜택을 강화한 서비스로 가입자 기반이 확대됨에 따라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수익흐름이 창찰될 것으로 예상했다.

 

유선 사업에서는 기가인터넷의 꾸준한 성장세가 이어졌다. 다만, 유선전화의 매출 하락 영향으로 유선사업 전체 매출은 전분기대비 0.3% 증가, 전년동기대비 1.5% 감소한 1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2014년 출시된 기가인터넷 가입자는 3분기(9월 말) 기준 KT 전체 초고속인터넷 가입자의 54%에 해당하는 470만명을 넘었다. 이에 초고속인터넷 매출은 3분기 누적 기준으로 4.7% 증가,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했다.

 

미디어·콘텐츠 사업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9.2% 증가한 6,253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IPTV 서비스는 우량 가입자 비중 확대와 플랫폼 수익 증가로 두 자릿수 성장세를 지속했다.

 

별도 기준 IPTV 매출은 3,59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5.3% 늘었고, IPTV 가입자는 777만명을 넘어서며 같은 기간 5.1% 증가했다.

 

금융사업 매출은 BC카드의 국내매입이 늘고, 중국 은련카드 매입액이 일부 회복세를 보이면서 1년 전보다 1.0% 증가한 8,823억원을 기록했다.

 

기타 서비스 매출은 부동산과 인터넷데이터센터(IDC)의 사업 호조에 전년동기대비 15.2% 증가한 6,520억원이었다.

 

KT는 유선에서 국내 최소 10기가인터넷 서비스를 출시하는 한편, 무선에서는 5G를 준비하며 인프라 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9월에는 차세대 네트워크 기반 융합서비스 개발을 위한 ‘5G 오픈랩(Open Lab)’을 열어 중소·벤처기업들이 5G 관련 서비스를 테스트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 2020년까지 약 1,000여 파트너로 협력을 확대해 5G 서비스 발굴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윤경근 CFO는 “통신시장 환경 변화로 무선 매출 감소가 있었지만, 핵심사업에서 고객기반을 확대하며 안정적인 실적을 올릴 수 있었다”며 “5G, 10기가인터넷과 같은 유무선 인프라 혁신과 AI, 차세대 미디어 등 ICT 융합서비스 개발로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송도 불법주차 사례 막는다’...우원식, 무개념 주차 방지법 발의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차량으로 주차장 입구를 막는 등의 ‘무개념 주차’를 방지할 수 있는 자동차관리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8일 밝혔다. 현행법은 자동차의 소유자 또는 점유자가 정당한 사유 없이 자동차를 도로나 타인의 토지에 방치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사유지 내 본인 소유 자동차를 무단으로 방치해 다른 차의 운행을 방해하는 경우는 처벌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미비하다. 얼마 전 송도와 공릉동에서 차량으로 주차장 입구를 막아 사회적 공분을 사는 사건이 발생했다. 송도 사건은 사유지에 주차한 차량이라 처리할 수 없어 해당지역 주민들이 직접 옮기면서 차량 통행이 가능해졌다. 또 공릉동 사건은 지자체장의 처분을 통해 차량을 옮기면서 일단락됐다. 이에 우 의원은 현행법상 자동차를 강제 처리할 수 있는 범위에 ‘정당한 사유 없이 자동차를 본인 소유의 토지에 임의로 고정시켜 다른 자동차의 운행을 방해하는 행위’를 추가하는 개정안을 발의했다. 우 의원은 “이번 개정안 발의는 한 사람의 ‘갑질’로 피해보는 다수의 국민을 지킬 수 있는 법안”이라며 “주민들의 불편을 지자체에서 직접 해결하는 범위가 늘면서 지자체의 역할이 강화될 것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