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2.6℃
  • 흐림강릉 11.5℃
  • 서울 11.4℃
  • 대전 14.9℃
  • 대구 15.3℃
  • 울산 18.2℃
  • 광주 17.2℃
  • 부산 18.4℃
  • 흐림고창 17.3℃
  • 제주 19.7℃
  • 흐림강화 12.5℃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5.3℃
  • 흐림강진군 17.3℃
  • 흐림경주시 15.4℃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사회


악성코드 감염시킨 컴퓨터로 암호화폐 채굴한 일당 검거

경찰, '크립토 재킹' 처음 적발…이메일 통해 PC 6,000여대 감염

 

악성코드에 감염시킨 컴퓨터로 암호화폐를 채굴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8일 지난해 10월부터 12까지 기업 인사담당자 등 3만2,435명에게 이메일을 보내 컴퓨터 6,038대를 감염시킨 뒤, 암호화폐 '모네로'를 채굴한 김모씨(24) 등 4명을 붙잡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암호화폐의 한 종류인 모네로는 비트코인 등과 달리 익명성이 보장돼, 누가 누구에게 얼마를 어떻게 보냈는지 알 수 없다.

 

경찰이 상대방의 PC를 악성코드에 감염시켜 암호화폐를 채굴하도록 한 '크립토(암호화폐) 재킹'을 적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피의자들은 암호통화 관련 벤처사업가, 정보보안전문가, 쇼핑몰 및 가전 도소매업 대표 등으로 조직적으로 악성코드 제작과 유포 역할을 나눠 범행을 저질렀다. 또  피해계정 수집부터 발송까지 전 과정을 자동화 프로그래밍을 사용했고,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하려고 철저히 해외 IP와 가상 전화번호를 사용하는 치밀함도 보였다.

 

경찰 관계자는 "채굴 악성코드는 컴퓨터의 성능을 저하하는 것 이외에도 한 번 감염되면 24시간 최대 100%의 컴퓨터 자원을 구동한다"며 "이 때문에 전기요금이 폭등할 수 있고, 기업 등에 대량 유포될 경우 국가적 손실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범죄"라고 설명했다.

 

이어 "갑자기 컴퓨터 성능이 저하되거나 평소보다 전기요금이 급격히 증가한다면 채굴 악성코드 감염이 의심되므로 이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