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2 (목)

  •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7.6℃
  • 구름많음서울 6.5℃
  • 맑음대전 7.8℃
  • 맑음대구 7.8℃
  • 맑음울산 8.6℃
  • 맑음광주 9.6℃
  • 맑음부산 10.8℃
  • 맑음고창 8.3℃
  • 구름조금제주 10.8℃
  • 맑음강화 6.2℃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9.4℃
  • 맑음경주시 8.5℃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경제


저소득층·고소득층 소득 격차 842만…역대 최고

 

소득 하위 20%(소득 1분위) 계층의 소득이 작년보다 감소하는 등 올해에만 세 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한 반면, 소득 상위 20%(소득 5분위) 계층의 소득은 크게 증가해 소득 격차가 더 심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3분기 가계동향조사(소득부분)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가구원 2인 이상 가구의 월평균 소득(명목)은 474만8,000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6%(실질 기준 3.0%) 증가했다.

 

하지만 소득 1분위 가구와 소득 5분위 가구의 소득 격차는 더 벌어졌다.

 

소득 1분위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131만8,000원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7.0% 감소했지만, 소득 5분위 가구는 973만6,000원으로 8.8% 늘었다.

 

소득 1분위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지난해 4분기 10.2% 증가한 이후 올해 1분기 8.0%, 2분기 7.6% 주는 등 세 분기 연속 감소했다.

 

소득 5분위 가구는 2015년 3~4분기에 소폭 감소했다가 2016년 1분기 증가 전환한 이후 11분기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소득 2분위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284만2,800원으로, 전년 3분기 대비 0.5% 감소하며 소득 1분위 가구와 마찬가지로 세 분기 연속 감소세를 보였지만, 감소폭은 줄었다.

 

소득 3분위 가구는 월평균 소득이 414만7,500원(전년동기대비 2.1% 증가), 소득 4분위는 5,69만1,100원(전년동기대비 5.8% 증가)이었다.

 

저소득층의 소득은 더 줄어들고, 고소득층 소득은 더 늘어남에 따라 소득 격차는 더 확대됐다.

 

균등화 처분가능소득은 소득 1분위가 83만3,000원이었고, 소득 5분위가 459만7,000원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은 작년 3분기(5.18배)보다 0.34 상승한 5.52배를 기록했다.

 

이는 관련 통계 작성 이후 3분기 기준 2007년과 올해가 가장 큰 것으로, 소득분배지표인 5분위 배율이 커졌다는 것은 소득 불평등이 그만큼 커졌다는 의미다.

 

조세, 공적연금, 사회보험 등 국민으로서 의무적으로 납부해야 하는 돈 등 대가없이 지출한 돈의 합인 비소비지출은 106만5,000원으로, 작년보다 23.3% 증가했다.

 

전체 소득에서 비소비지출을 빼고 가구에서 실질적으로 쓸 수 있는 소득인 처분가능소득은 368만2,900원으로 전년동기대비 0.3% 늘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M현장] "탄력근로 기간 확대 저지!"···민주노총, 총파업대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은 21일 국회 앞 등 전국 14개 지역에서 '적폐청산', '노조 할 권리', '사회대개혁'을 슬로건으로 한총파업대회를 개최하고, 탄력근로 확대 등 현 정부의 노동정책을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총파업대회 전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상반기 정부와 국회 주도의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개악과 대통령의 최저임금 1만원 공약파기선언이 신호탄이 됐다"며 "지체되고 있는 노동적폐 청산과제, 후퇴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의 노동정책, 파기되고 있는 노동공약, 강행되고 있는 노동법 개악을 바라만 보고 있을 수 없기에 총파악 총력투쟁을 결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탄력근로 기간확대법 개악추진을 공식화하면서 민주노총에 대한 적대적 공격을 의도적으로 , 대대적으로 벌이고 있다"면서 "개혁정부가 아니라 개악정부라는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민주노총에 대한 적대적 공격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역시 민주노총 공격에 더 노골적으로 가세하며 이 기회에 박근혜표 노동개악을 전면적으로 하자며 문 정부를 향해 손을 내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의 총파업 요구는 노동기본권조차 보장되지 않는 한국사회에서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