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5 (일)

  • 흐림동두천 4.6℃
  • 구름많음강릉 11.7℃
  • 연무서울 6.9℃
  • 박무대전 8.8℃
  • 박무대구 6.6℃
  • 구름많음울산 12.2℃
  • 박무광주 9.6℃
  • 구름많음부산 13.9℃
  • 구름많음고창 12.1℃
  • 박무제주 15.4℃
  • 구름조금강화 7.9℃
  • 구름많음보은 8.6℃
  • 흐림금산 8.2℃
  • 구름조금강진군 13.3℃
  • 구름많음경주시 10.7℃
  • 구름조금거제 13.3℃
기상청 제공

경제


韓, 글로벌 경쟁력 우위 산업. 3년 뒤 中에 밀려

최대 경쟁국 中…3년 후 무선통신기기·디스플레이에서 韓 추월
3년 후 ‘선박’만 글로벌 경쟁력 우위 유지

우리나라 수출 상위 8대 주력업종의 글로벌 경쟁력이 3년 후 경쟁국에 크게 밀릴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5일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2017년 기준 수출 8대 주력업종인 ▲반도체 ▲석유화학 ▲선박 ▲자동차 ▲석유제품 ▲철강 ▲디스플레이 ▲무선통신기기의 경쟁력 현황과 전망에 대해 지난 11월7일부터 13일까지 관련 협회를 통해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경연에 따르면 8대 주력업종 중 2018년 현재 한국이 글로벌 경쟁력 우위를 가지는 업종은 ▲무선통신기기 ▲디스플레이 ▲석유제품 ▲선박 등 총 4개 업종이었다.

 

 

최대 경쟁국은 중국으로, 현재 ▲선박 ▲석유제품 ▲디스플레이 ▲무선통신기기에서 치열한 경쟁 관계고, 3년 후에는 철강에서도 최대 경쟁국이 될 전망이다. 이들 업종에서 한국의 글로벌 경쟁력을 100으로 봤을 때 중국의 경쟁력은 90인 것으로 나타났다.

 

3년 후 중국은 ▲무선통신기기 ▲디스플레이에서 한국을 추월하고, ▲철강 ▲석유제품에서는 경쟁력이 비슷해지는 것으로 예측됐다.

 

중국에 경쟁력 비교우위를 유지하는 업종은 ▲선박뿐이었다.

 

 

중국과의 글로벌 경쟁력 비교열위에 있는 업종은 ▲반도체 ▲철강 ▲자동차 ▲석유화학 등 4개 업종에서 3년 후에는 ▲반도체 ▲무선통신기기 ▲디스플레이 ▲자동차 ▲석유화학 등 5개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됐다.

 

업종별 최대 경쟁국의 경쟁력 지수는 반도체의 경우 미국 110, 철강과 자동차는 일본으로 각각 110, 130, 석유화학은 사우디로 110이었다.

 

 

한경연은 “3년 후 중국은 우리나라의 현재 경쟁력 비교우위 업종인 무선통신기기와 디스플레이를 추월하고 철강과 석유제품에서는 우리와 대등한 경쟁력을 갖춘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철강에서 현재 우리의 최대 경쟁국은 일본이나 3년 후 중국이 될 전망인 것이 특징적”이라고 지적했다.

 

관련해서 주력업종을 영위하는 기업들은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신흥경쟁국의 추격’을 꼽았고,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한 R&D 강화’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글로벌 시장에서의 주도권을 놓고 중국, 일본, 미국 등 경쟁국과의 경쟁이 매우 치열하다는 방증인 셈이다.

 

유환익 상무는 “주력산업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의 보고이자 우리 경제를 이끌고 있는 근간임에도 불구하고, 최근 보호무역주의 확산, 국제경쟁 심화 및 글로벌 공급과잉 지속, 근로시간 단축·노사갈등 등 국내 경영환경 악화로 글로벌 경쟁력이 갈수록 약화되고 있다”며 “모든 경제주채의 협심으로 산업경쟁력 강화에 나설 때”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