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3 (월)

  • 흐림동두천 6.9℃
  • 흐림강릉 8.9℃
  • 박무서울 10.3℃
  • 대전 10.4℃
  • 대구 9.9℃
  • 흐림울산 13.5℃
  • 흐림광주 13.7℃
  • 박무부산 16.2℃
  • 구름조금고창 15.1℃
  • 구름많음제주 20.6℃
  • 구름많음강화 9.4℃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8.4℃
  • 구름많음강진군 13.5℃
  • 흐림경주시 10.7℃
  • 흐림거제 15.1℃
기상청 제공

정치


[리얼미터]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취임 후 최저…48.4%

민주당 38%·한국당 26.4%·정의당 7.8%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경기지표 악화와 이른바 '혜경궁 김씨' 사건의 영향으로 취임 후 최저로 떨어졌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3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1주일 전보다 3.6%p 내린 48.4%로 나타났다.

 

'국정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4.1%p 오른 46.6%였다. '모름·무응답'은 0.5%p 감소한 5.0%였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의 주요 원인은 경제 지표 악화, 언론·야당 실패 공세 지속으로 부정적 경제 심리 누적·확대 등 경제 어려움과 한반도 비핵화 교착 상황, '이재명 논란'으로 여권 전반에 대한 불신이 확대돼 그동안 약하게 결집해 있던 주변 지지층 이탈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도 더불어민주당 역시 하락세를 이어가며 전주보다 1.2%p 내린 38.0%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월 4주 차 34.5% 이후 최저치다. 민주당은 부산·울산·경남(PK)과 호남, 경기·인천, 대구·경북(TK), 60대 이상과 20대, 40대, 학생과 자영업, 주부, 진보층과 중도층에서 주로 하락했다. 서울과 30대는 상승했다.

 

자유한국당은 전주보다 3.5%p 오른 26.4%로 5주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는 '최순실 태블릿PC' 사건 직전인 2016년 10월 3주 차 29.6% 이후 최고치로, 2년 만에 처음으로 25%를 넘었다. 한국당은 경기·인천, TK와 PK, 호남, 충청권, 50대와 60대 이상, 20대, 학생과 무직, 주무, 사무직, 보수층과 진보층, 중도층 등 모든 지역과 계층에서 일제히 올랐다. 특히 PK와 50대, 자영업과 무직에서 민주당을 앞섰다.

 

정의당은 1.0%p 내린 7.8%를 기록했고, 바른미래당은 0.6%p 오른 6.6%로 조사됐다. 민주평화당은 0.4%p 오른 2.6%로 기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YTN의 의뢰로 11월26일부터 11월30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13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 응답률은 7.7%다. 그 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2년만 다시 열린 ‘전국민중대회’, “공약 미이행·친재벌 정책 등 정부 규탄”
1일 15시 여의도 국회 앞에서 2년여만에 2018 전국민중대회가 열렸다. ‘개악을 멈추자! 적폐는 치우자! 개혁을 당기자! 모이자 12월 1일!’을 슬로건으로 열린 이번 민중대회에는 노동·사회단체 50여개의 진보단체 연대모임이 함께 했다. 전국민중대회에 앞서 13시부터 노동자·농민·빈민 사전대회가 먼저 열렸다. 민주노총 등 노동자들은 ‘탄력근로제 확대저지! 비정규직 철폐!’를, 농민들은 ‘밥 한공기 300원, 스마트 팜 밸리 사업 전면폐기 등’을, 민주노점상전국연합 등 빈민해방실천연대는 ‘공공임대주택 확충, 강제퇴거 금지법 제정, 강제철거 중단’ 등을 주장했다. 15시부터 시작된 전국민중대회에서 단체들은 각각 ‘민중의 선언’을 진행했다. 공무원노조 김주업 위원장은 “말로만 노동존중 하고 공약조차 지키지 않는 문재인 정부를 규탄한다”면서 “정경유착을 비롯한 온갖 범죄를 저지른 적폐가 바로 재벌이다. 착취의 굴레를 깨고 생산의 주역인 노동자가 주인임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박미정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식량주권위원장은 “풍요롭고 인간다운 삶을 위해 식량주권이 필요하고, 그 뿌리는 이 땅의 자주농업에서 나온다”면서 “백남기 정신을 계승하고 나라의 먹거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