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3.7℃
  • 흐림강릉 5.7℃
  • 구름많음서울 5.6℃
  • 박무대전 2.8℃
  • 흐림대구 5.3℃
  • 흐림울산 6.0℃
  • 흐림광주 4.6℃
  • 흐림부산 7.7℃
  • 흐림고창 2.0℃
  • 흐림제주 8.7℃
  • 구름많음강화 4.3℃
  • 흐림보은 2.6℃
  • 흐림금산 1.6℃
  • 흐림강진군 5.6℃
  • 흐림경주시 5.6℃
  • 흐림거제 8.1℃
기상청 제공

정보


이종배 “난방공사 노후배관 32%...분당 제일 심해”

“노후 관로점검, 수시로 철저히 해야“

 

지난 4일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인근에서 지역온수배관이 파열돼 1명이 죽고 25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노후배관이 전국에 걸쳐 산재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종배 자유한국당 의원(충북 충주)이 한국지역난방공사로부터 제출받아 6일 공개한 ‘장기사용배관 현황’에 따르면, 전체 배관 2,164km 중 20년 이상 사용한 배관이 686km로 전체의 32%에 달했다.

 

지역별로 보면 분당이 전체 배관 248km 중 무려 191km(77%)가 20년이 넘어 노후화가 가장 심했다. 다음으로 ▲강남(54%) ▲이촌, 반포, 마포 등(53%) ▲고양(50%) ▲대구(34%) ▲수원( 33%) ▲청주(12%) ▲용인(11%) 순이었다.

 

배관망이 설치된 지 20년이 안된 세종, 화성, 동탄, 파주, 삼송, 판교 등 신도시 지역에는 노후배관이 없었다.

 

이 의원은 “이번 고양 배관 사고에서 보듯 배관이 파열될 경우 큰 인명피해로 번질 수 있다”며 “노후 관로에 대해 수시로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