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목)

  • 맑음동두천 7.1℃
  • 흐림강릉 7.0℃
  • 구름조금서울 6.7℃
  • 구름많음대전 5.5℃
  • 흐림대구 6.3℃
  • 흐림울산 7.3℃
  • 구름많음광주 5.8℃
  • 흐림부산 7.9℃
  • 흐림고창 4.1℃
  • 흐림제주 8.8℃
  • 구름조금강화 5.2℃
  • 흐림보은 3.3℃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6.2℃
  • 흐림경주시 6.3℃
  • 흐림거제 8.2℃
기상청 제공

정치


남북, 12일 시범철수 GP 검증반 투입 합의…남북 초소 연결 임시통로도 설치

감시초소마다 각각 7명 검증반 투입

 

남북군사 당국이  9·19 군사분야합의서 이행의 일환으로 이루어진 11개 GP의 시범 철수와 파괴조치에 대해 오는 12일 상호 검증하기로 합의했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6일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상호 방문 검증을 위해 남북군사 당국은 하나의 감시초소마다 각각 7명으로 구성한 검증반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했다.

 

각 검증반은 대령급을 반장으로 하며 검증 요원 5명과 촬영 요원 2명으로 구성되며, 총 11개의 초소에 남북 각각 77명의 인원이 검증에 참여한다.

 

남북검증반은 12일 상호 합의된 군사분계선상의 연결지점에서 만난 후 상대방의 안내에 따라 해당 초소 철수 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철수 및 철거 상황을 검증한다.

 

오전에는 우리 측이 북측 초소 철수 현장을, 오후에는 북측이 우리 측 초소 철수현장을 방문한다.

아울러 남북검증반의 상호 방문을 위해 남북의 해당 초소를 연결하는 임시통로를 새롭게 만들 예정이다.

 

서 차관은 "이번 상호 방문 검증은 군사 합의 이행과정에서 구축된 남북군사당국 간의 신뢰를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 노력에 있어서도 매우 드문 모범사례로서 합의 이행에 대한 일부의 우려를 불식시키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남북 현역군인들이 오가며 최전방 초소의 완전한 파괴를 검증하게 될 새로운 통로가 그동안 분열과 대립, 갈등의 상징이었던 비무장지대를 평화지대로 바꾸는 새 역사의 오솔길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우리 군은 확고한 안보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군사적으로 굳건히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